내년 총선판 커지나?
내년 총선판 커지나?
  • 김미영
  • 승인 2019.10.07 23:00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김미영 정치부

내년 총선을 6개월여 앞두고 울산의 정치판이 요동을 치기 시작했다. 울산에서 제21대 국회의원 선거판이 커질 가능성이 제기되면서다. 김진규 울산 남구청장이 1심에서 공직선거법과 정치자금법 위반 혐의로 당선무효형을 선고받으면서, 내년에 치러질 국회의원 선거에 남구청장 재선거가 이뤄질 수 있다는 여야 주자들의 '기대' 혹은 '우려'가 교차하는 현실. 말하자면, 울산 6개 지역구 출마에 눈독 들였던 인사들이 이제는 남구청장 직 도전이라는 가능성이 열리는 등 정치적 셈법이 복잡해진 것이다.


물론 2심의 항소심과 대법원의 최종 결정을 남겨두고 있는 터라 섣부른 판단을 내리기 힘든 여건이지만, 국회의원 출마를 준비하며 '얼굴 알리기'에 나섰던 인사들이 어떤 선택을 할 지 지역정가에서는 관심이 모아지고 있다. 복잡해진 곳은 더불어민주당이다. 현재 당에서는 같은 당 소속인 김 구청장의 거취와 재선거 여부에 대해 '최종심까지 지켜보자'는 게 공식입장이다.


그러나 물밑에선 만약의 상황에 대비해 지난해 6·13 지방선거 당시 공천을 신청했던 주자들이 남구청장 출마 저울질을 시작했다는 소문이 들린다. 겉으로는 '김 남구청장 사퇴 촉구'를 내걸면서도 법원 판결 속도와 당내 상황을 예의주시하며 말을 아끼는 자유한국당에서도, 지난해 지방선거에서 연임에 도전했다가 김 현 남구청장에게 패한 인사가 이미 내년 재선거에 출마를 준비한 지 오래라는 얘기가 공공연하다. 


이 같은 상황에 대해 지역정가에서는 “남구청장 당선무효 가능성에 대비하는 입지자들의 머릿속이 복잡해졌다"며 “각 정당마다 6명을 선출하는 국회의원 선거 외에 또 다른 길로 남구청장 재선거라는 '또 하나의 경우의 수'가 생긴 셈"이라고 분석한다. 보수와 진보 진영으로 갈라진 민심, 넓어질 지 모를 선거 선택지, 누구도 결과를 장담할 수 없는 정치 지형에 민심은 과연 누구의 손을 들어줄 지 벌써부터 흥미진진하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