울산에도 정부합동청사 건립 추진
울산에도 정부합동청사 건립 추진
  • 전우수
  • 승인 2019.10.09 23:00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국가기관 구·군별 산재 불편 가중
5층 규모 세관 등 9개소 입주 예정
市, 국비 490억 확보 행정력 집중
우정혁신도시에 2023년까지 건립

울산지역에 산재한 국가기관을 통합관리하는 정부울산지방합동청사 건립이 추진된다. 울산시에 따르면 국가기관 청사가 곳곳에 흩어져 있어 방문 민원인들의 불편초래 등 각종 문제점이 노출되고 있어 종합적이고 신속한 대시민 행정서비스 제공을 위해 정부울산지방합동청사 건립을 추진하기로 하고 현재 내년도 국비를 요청한 상태다.


현재 울산의 경우 울산세관은 남구 야음동에, 출입국관리사무소는 남구 신정동에, 중소벤처기업청은 북구 산업로에 있는 등 국가기관이 여러 곳에 산재돼 있어 민원인들의 불편을 낳고 있다.
행정안전부에서는 중앙행정기관의 재배치 합동화 사업을 추진한데 이어 지방에 산재한 특별지방행정기관의 업무기능의 다양화에 따른 사무공간의 부족, 노후 청사에 근무하는 공무원의 근무환경 열악, 각 기관의 청사가 곳곳에 산재됨에 따른 방문 민원인들의 불편초래 등 문제점을 개선하기 위해 국가기관청사 합동화 계획을 수립하고 이를 추진하고 있다.


이에 따라 현재 전국 지자체 가운데 국기기관 지방청사가 설립돼 운영 중인 곳은 강원도 춘천(2003년 개청), 제주도(2006년) 광주(2008년), 대구(2012년), 경남(2013년), 경기도 고양(2013년)과 지난 6월에 개청한 정부인천지방합동청사 등 7개소에 달한다.


이외에도 경상북도와 충청남도, 부산광역시 3개 광역지자체가 지방합동청사를 설계중이거나 착공중이다.
정부인천지방합동청사의 경우 인천보훈지청, 인천지방노동위원회, 중부지방고용노동청, 인천지방해양안전심판원, 인천선거관리위원회, 인천남구선거관리위원 등 6개 정부기관이 입주했다.
지난 2013년 6월에 개청한 경남 창원 소재 정부경남지방합동청사에는 마산지방해양항만청, 보훈지청, 마산세관, 국립마산검역소, 창원출입국관리사무소, 농림축산검역본부 창원사무소,창원해양경찰서 마산파출소, 남해지방해양경찰청 마산항 해상교통관제센터 등 8개 정부기관이 입주한 상태다.


현재 울산시가 추진 중인 '정부울산지방합동청사'는 중구 혁신도시 산학연 클러스트에 지하 1층, 지상 5층 부지면적 3만971㎡, 연면적 1만100㎡ 규모로 국비 490억 원을 투입해 추진한다는 계획이다.
합동청사 입주 대상은 울산세관, 울산출입국외국인관리사업소, 울산지방노동위원회, 고용노동울산지청, 울산복무관리센터(병무청), 울산지방중소벤처기업청, 농림축산검역본부울산사무소, 이북5도울산사무소 등 9개 정부기관이다.


울산시 관계자는 "현재 울산의 각 국가기관은 여기 저기 흩어져 있어 민원인들의 불편이 적지 않고, 대부분의 청사가 건물을 임대해 쓰고 있기 때문에 시민이나 관련기관 모두 청사 합동화가 절실한 형편이다"고 말했다.


울산시는 울산지방합동청사 건립을 위해 기본 설계비 5억9,000만 원에 대해 내년도 국비 반영을 정부에 요청한 상태다.
시는 설계비가 확보되는 대로 내년 1월부터 1년간 청사 기본설계에 들어가고 2021년부터 공사추진에 들어가 2023년 6월까지 '정부울산지방합동청사'를 건립한다는 방침이다.  전우수기자 usjws@