임동호 前 위원장 징계 놓고 신구세력 충돌
임동호 前 위원장 징계 놓고 신구세력 충돌
  • 김미영
  • 승인 2019.10.14 14:28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민주당 시당 혁신당원모임 회견
“유력인사 제거 망나니 칼춤 중단"
더불어민주당 울산시당 혁신당원모임은 지난 11일 울산시의회에서 기자회견을 열고 “민주당 울산시당은 당헌당규 준수하고 망나이 칼춤을 멈춰라"고 주장했다.
더불어민주당 울산시당 혁신당원모임은 지난 11일 울산시의회에서 기자회견을 열고 “민주당 울산시당은 당헌당규 준수하고 망나니 칼춤을 멈춰라"고 주장했다.

【속보】=더불어민주당의 임동호 전 울산시당위원장에 대한 징계 검토와 관련, 당사자의 '마녀사냥식 횡포 중단' 촉구 기자회견(본보 10월 11일자 5면 보도)에 이어 일부 당원들의 '당내 유력인사 제거 멈추라'며 반발이 이어졌다. 내년 총선을 앞두고 민주당 내 분열과 대립의 골이 커지는 상황이다. 민주당 울산시당 혁신당원모임은 지난 11일 울산시의회에서 기자회견을 열고 “민주당 울산시당은 당헌당규 준수하고 망나니 칼춤을 멈춰라"고 주장했다. 이들은 “민주당 울산시당이 시대적 요구에 부응하지 못하고 잠깐 주어진 권력에 취해 당내 세력 다툼에 열중하고 있다"며 “이상헌 시당위원장은 당헌당규를 무시하고 윤리심판원을 통한 당내 유력인사 제거에 나선 듯 하다"고 강조했다.


이 모임은 “임동호 전 울산시당위원장에 대한 징계절차는 철저하게 정적제거하는 정치적 목표를 위한 것"이라며 “임 위원장을 제거하기 위한 망나니 칼춤을 추고 있다"고 비판했다. 그러면서 “울산시당이 당헌당규에 맞게 윤리심판원을 구성하고 임 위원장의 저서가 명예훼손이라고 주장하는 당원은 법적판단을 구한 후 그 결과에 따라 징계 청원을 요청하라"고 요구했다.


임동호 전 시당위원장에 대한 징계 여부를 둘러싸고 민주당 울산시당 내 신구세력이 충돌하는 모양새다. 내년 총선이 임박한 시점에, 당내 유력 인사로서 선거 출마가 기정사실인 유력후보를 두고 현 집행부가 사실상 입지 축소를 가하자, 당내 갈등과 분열이 표면화하고 있는 것이란 해석이다. 앞서 임동호 전 울산시당위원장은 지난 10일 기자회견을 갖고, '울산시당이 당헌당규를 어기고 마녀사냥식 임동호 죽이기에 나서고 있다"고 주장하며, 울산시당을 당헌 당규 위반과 명예훼손 등에 대한 법적대응을 공언했다.


임 전 위원장은 지난 7월 출간된 '민주당, 임동호입니다'라는 제목의 자서전에 기록한 '이전 선거 과정에서의 일'이 일부 당원을 비방하고 당의 명예를 실추시켰다는 이유로 8월 징계 청원됐다. 울산시당 윤리심판원은 오는 14일 오후 5시 회의를 열고 기각 결정 또는 경고, 당직사퇴, 최대 2년간 당원자격정지, 제명 등 징계 여부 및 수위를 결정할 것으로 알려졌다.  김미영기자 myidaho@