윤한주박사, 전국 46곳 단군사묘 답사기록 발간
윤한주박사, 전국 46곳 단군사묘 답사기록 발간
  • 강현주
  • 승인 2019.10.27 23:00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울산을 포함한 국내 46곳에 건립된 단군 사묘를 답사한 책이 나왔다.

윤한주 국제뇌교육종합대학원대학교 국학박사가 펴낸 '한국의 단군 사묘(도서출판 덕주·사진)'는 2017년 1월부터 올해 2월까지 전국 방방곡곡에 있는 단군 사묘를 조사한 기록을 담고 있다.  

'사묘(祀廟)'란 영정이나 위패 등을 모신 전각을 말한다. 지역 단군 사묘에서 개천절마다 제례를 봉행하고 있지만 전체 개수조차 제대로 파악하지 못하고 있는 실정이다.

윤한주 박사는 "학계에서 이강오 전북대학교 교수가 1980년까지 30여 사묘를 조사한 연구가 유일하다. 현장에 가보니 10개 정도는 사라진 상태였다"며 "관련자를 인터뷰하고 새 자료를 통해 내용을 바로잡았다. 1980년 이후에 설립한 단군 사묘도 모두 조사했다"고 말했다. 윤 박사의 연구에 따르면 국내 단군 사묘는 총 46곳에 건립됐다. 책에선 전국을 4개 권역으로 나눠 이들을 소개한다. 강현주기자 uskhj@