개교 앞둔 송정중, 학부모 배정 민원'몸살'
개교 앞둔 송정중, 학부모 배정 민원'몸살'
  • 하주화
  • 승인 2019.11.03 23:00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구도심 '송정·화봉학교군' 묶어
송정지구 학생 원거리 통학 불가피
고헌·화봉초 학생 우선 수용 촉구
교육청, 학급수 증설로 급한불 끄기

학령 인구가 폭발적으로 늘고 있는 북구 송정지구 내에 내년 문을 여는 '(가칭)송정중'이 개교 전부터 학부모들의 극심한 배정 민원에 시달리고 있다. 학부모들은 신도시 인구유입 현황을 감안해 송정중의 학교군을 별도로 분리하지 않고, 구도심 내 화봉중 및 연암중과 묶어 전체 학급수를 조정하는 바람에 오히려 송정지역 학생이 먼거리로 밀려나게 됐다며 거세게 저항하고 있다.

3일 울산시교육청과 송정지구 학부모들에 따르면 신규택지개발지구인 송정지구 내에 내년 개교하는 송정중학교는 '송정·화봉학교군'에 포함된다.

이에따라 이 학교군은 소속중학교가 화봉중과 연암중 등 2곳 이었다가 내년부터 송정중까지 3곳으로 늘어나게 됐다. 

학부모들은 이 때문에 새로 들어선 송정지구 내에 거주하는 학생들이 코앞에 학교를 두고 화봉중이나 연암중 등으로 배정받게 되는 역차별이 불가피해졌다며 반발하고 있다.

'송정·화봉학교군'에는 고헌초, 화봉초, 연암초, 송정초 등 4개 초등학교 졸업생들이 진학할 수 있다.

이대로 배정 절차가 진행되면 송정지구 내에 새로 설립된 고헌초 졸업생들이 오히려 송정지구 밖으로 밀려나게 된다는 것이 학부모들의 주장이다. 또 송정중 개교를 기다려온 화봉초 학생들 중 상당수도 근처 새로 생기는 학교 대신 원래 있던 먼거리 학교에 배정받을 수 밖에 없다고 분석하고 있다.

실제 내년 2월 졸업하는 학생은 고헌초 3학급·70명, 화봉초 5학급·127명, 연암초 4학급·187명, 송정초 6학급·157명 등 총 441명이다. 이들 학생들은 송정중(5학급·140명), 연암중(4학급·112명), 화봉중(5학급·140명) 등 392명 자리를 놓고 추첨·배정 받게 되기 때문에 송정중의 경우 가깝다고 해서 온전히 수용할 수는 없다.

한 학부모는 "지난 9월 '울산시교육청이 중학교 학교군·중학교 및 추첨방법 변경'을 고시할 때만 해도 송정중학교는 빠져 있었고, 어떠한 의견 수렴 과정도 없었다가 느닷없이 배정안내가 진행되고 있다"며 "송정지구는 현재 입주가 진행되고 있는 도시이다보니 입주가 완료되는 시점까지 원거리 배정 비율이 지속적으로 늘수 밖에 없는 구조인 만큼 수용여력 확대 등 대책이 요구된다" 강조했다.


실제 올초 보다 고헌초는 49명, 화봉초는 12명이 전학을 와 내년 졸업예정자가 60명이 증가한 상태다.

학부모들은 송정중이 지구개발에 따라 학생수용을 위해 신설된 학교인 만큼, 지구내 초등학교인 '고헌초'와 송정지구 경계지역에 위치한 '화봉초'를 묶어 송정중에 우선배정해주는 '송정중학구'를 신설해달라는 의견을 개진하고 있다. 이들은 동일한 과정을 겪었던 남외중학구를 선례로 들어 이같이 조치해줄 것을 요구하고 있다.

시교육청은 중구 남외동에 대규모주택단지가 개발된 지난 2012년 남외중을 설립하면서 이와 가장 가까운 남외초와 내황초 학생을 우선배정하기 위해 이들 학교를 묶어 '남외중학구'가 신설한 바 있다.

시교육청은 당초와 계획과 달리 2개교 중 1개교를 폐지하지 않고 송정중을 설립하기로 한 상태다보니 3개 학교에 분산하는 방향에 초점을 두고 배정할 수 밖에 없다고 설명했다.

시교육청은 송정중 설립을 계획할 때 화봉중 또는 연암중을 폐지할 것을 조건부로 추진했다. 북구 지역 인구가 늘어나자 2개 학교 인근 학부모들의 학교 선택권도 감안해 이들 학교를 존치하는 쪽으로 가닥을 잡고 송정중을 기존 학교군에 포함시킨 것이다.

또 '송정중학구'를 신설하게 되면 오히려 학생들의 학교선택권을 헤칠 수 있어서 이를 수용하기는 어렵다는 입장이다. 고헌초는 지구 내에 설립된 학교여서 가까운 남외중을 원하겠지만 신도심과 구도심의 경계에 위치한 화봉초의 경우 일부는 화봉중이 가까울 수도 있기 때문에 학생들에게 혼선이 생길 수 있다는 판단이다.

시교육청은 이에 송정중의 학급수를 늘리는 방식으로 일단 민원을 최소화해 보겠다는 방침이다.
현재 5학급으로 예정된 송정중 1학년 학급을 7학급으로 늘리고, 학생들의 원거리 통학 민원이 해소되지 않으면 최대 12학급으로 늘리는 방안도 강구하겠다는 의지다.

그러면서 나머지 2개 중학교의 학급을 줄여 전체적으로 통학거리의 균형을 유지하겠다는 계획이다.


시교육청 관계자는 "아직 배정이 진행되지 않은 상황이기 때문에 송정중의 수용여건을 정확하게 진단하기는 어렵다"며 "우선 학생들의 희망을 받아보고 최대한 원거리 배정을 줄이기는 쪽으로 조정할 방침"이라고 설명했다. 하주화기자 usjh@