11월 11일 평화를 위해 1분간 부산을 향해 묵념해주세요
11월 11일 평화를 위해 1분간 부산을 향해 묵념해주세요
  • 울산신문
  • 승인 2019.11.05 23:00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박혜란 울산보훈지청 보상과 주무관

11월 11일은 숫자 '1'과 비슷하게 생긴 막대과자를 선물하는 날로 대부분 알고 있다. 과자를 선물하며 상대에게 관심과 사랑, 고마움과 미안함을 표현하곤 한다. 있는그대로의 내 감정을 표현하기에는 부끄러울 때, 막대과자를 이용해서 은근슬쩍 마음을 전달할 수 있다는 것이 어떻게 보면 참 좋은 방법 같다. 하지만 필자는 11월 11일을 막대과자의 날로만 기억하기에는 국가보훈처 공무원으로서 조금 아쉬운 면이 있다. 이 날에는 우리가 잊으면 안 되는 또 다른 이유가 있기 때문이다. 사실 이는 현재 평화와 번영의 한반도에서 살고 있는 대한민국 국민이라면 꼭 기억해야할 과거의 역사다.


1950년 6월 25일에는 누구나 알고 있듯이 우리나라에서 가장 가슴 아픈 역사가 있었다. 6.25전쟁, 3년 1개월간의 처절한 전투로 수많은 사람들이 목숨을 잃었고 대한민국은 수습할 수 없을 정도의 폐허가 되고 말았다. 인도의 한 유명 정치학자는 1955년 대한민국을 방문해 전쟁으로 폐허가 된 현장을 보고 “쓰레기에서 과연 장미꽃이 피겠는가?" 라는 말로 당시 절망적인 상황을 표현하기도 했다.


그렇지만 대한민국은 절망적인 사회적·경제적 여건 속에서도 불구하고 단기간 경제규모 세계 11위, 수출규모 6위, G20의 일원으로서 눈부신 경제발전과 성숙한 민주주의를 이루어 내었다. 그리고 지금은 더 발전된 한반도의 평화와 협력의 새 시대를 열어가려 하고 있다. 이런 대한민국은 69년 전 6.25전쟁에서 참전유공자들이 목숨 바쳐 우리나라를 지켜냈기에 존재한다.


그리고 만난 적도 없는 사람들을 위해, 세계평화와 자유민주주의를 위해, 사랑하는 가족과 미래에 대한 꿈을 뒤로하고 대한민국 땅을 밟은 195만 UN군 참전용사가 있기에 가능했다. 이 시대에 살고 있는 우리도 같은 상황이 온다면 과연 그렇게 할 수 있을까? 현재에도 끔찍한 전쟁으로 수많은 민간인이 목숨을 잃고 있는 남의 나라 전쟁터에 자원해 그 나라, 그 국민들을 위해 목숨을 걸고 싸울 수 있을까? 만약 그렇게해서 몸과 마음이 상하고 심지어 목숨을 잃었는데 그 나라의 국민들이 그것마저 기억하지 못한다면 얼마나 큰 상처가 될지 상상하기도 부끄럽다.


이것이 우리가 UN군 참전 용사의 숭고한 희생정신과 헌신에 감사하고 그것을 반드시 기억해야 하는 이유다. 부산에는 세계유일의 UN군 묘지가 있다. 이곳은 6.25전쟁에서 생명을 바친 유엔군 전몰장병들이 잠들어 있다. 바로 이곳에서 11월 11일 11시 '턴투어드부산 UN참전용사국제추모일' 행사가 거행된다.


11월 11일은 제1차 세계대전의 종료일이며 영국, 캐나다 등 영연방국가에서는 현충일이고 미국은 제대군인의 날이다. 이에 우리나라에서도 국가보훈처 주관으로 11월 11일 UN군 참전용사 추모행사로 진행하고 있다. 이 날 11시 정각에 우리는 추모 묵념을 하게 된다.


11월 11일 11시에 1분간 묵념을 하는 숫자 '1'에는 그 순간 국경을 초월해 전 세계가 같은 마음으로 하나가 된다는 뜻을 담고 있다. 1분이라는 짧은 시간이지만 지금의 평화와 번영의 대한민국이 있게 해준 UN군 전몰장병이 잠들어 계신 부산을 향해 고개 숙여 깊은 감사와 추모를 했으면 한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