도농복합지역 북구일대 불법소각 속앓이
도농복합지역 북구일대 불법소각 속앓이
  • 이희정
  • 승인 2019.11.06 23:00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신천·송정·농소 일대 고령 농민
쓰레기·농사자재 등 태우기 잦아
신도시 주민 악취·화재 우려 불구
원주민과 갈등 우려 봐도 못본척

도농복합지역인 북구의 도심지 주민들이 농촌에서 상습적으로 행해지는 불법 쓰레기 소각으로 인해 고질적인 악취에 시달리고 있다며 대책을 요구하고 나섰다. 

6일 북구청과 지역주민들에 따르면 최근 불법 쓰레기 소각으로 인해 발생한 매캐한 공기 때문에 생활에 불편을 겪고 있다는 민원이 빗발치고 있다. 주민들은 영농기가 끝난 최근 일주일간 인근 농가가 추수 후 남은 농사 부산물을 마구잡이로 태우는 바람에 악취 피해가 집중되고 있다고 주장하고 있다.  

주민 A 씨(송정동)는 "지난 4일 저녁 강하게 느껴지는 탄내 때문에 겁이 나서 문도 못열고 갇혀 지냈다"며 "집에 영아가 있어 환기가 필요한데 냄새 때문에 엄두를 못내고 있다"고 불통을 터뜨렸다. 

또다른 주민 B 씨(신천동)는 "불법 소각은 주로 인적이 드문 새벽에 행해진다"며 "새벽에 조깅하러 나갔다가 연기로 가득찬 도로에서 시야를 확보하지 못해 자칫 사고를 당할뻔 했다"며 불만을 쏟아냈다. 

상황이 이런데도 농가에서 합법적 소각을 위해 행정 관청에 서류를 접수하는 사례는 거의 없다. 북구 매곡 소방서는 "최근 일주일간 농가에서 자진접수 된 소각 신고는 단 한건도 없었다"며 "탄내가 난다는 주민 신고에 의존해 수색을 벌이고 있지만 워낙 소규모라 출동했을 때는 이미 원인을 발견하기 어려운 경우가 대다수다"고 설명했다. 

직접 불법 소각을 목격한 주민들은 논에 불을 내는 행위가 빈번히 일어나는데다, 이를 대수롭지 않게 여기는 농민들과의 갈등을 우려해 제지하지 못하고 있는 실정이다. 

주민 C 씨(농소동)는 "일과 중 주위에 연기가 자욱하고 목이 칼칼해서 나갔다가 인근 농가에서 쓰레기를 태우는 현장을 봤지만 바쁘게 일하던 중이라 그냥 넘겨버렸다"고 털어놓았다. 그는 "아파트 입주민들은 사실 소각 현장에서 연기가 솟아오르는 사진까지 찍어 커뮤니티에서 자주 공유하고 있다.  그렇지만 민심이 야박하다는 핀잔을 들을까 걱정 돼 직접 신고하기를 꺼리는 경우가 많다"고 말했다. 

주민들은 도심과 농촌간 반목을 초래하지 않고, 자칫 큰 화재를 초래할 수도 있는 불법 소각 행위도 막기 위해서는 행정관청의 세심한 관리가 필요하다는 입장이다.  

북구 관계자는 "불법 쓰레기 소각을 방지하기 위해 매일 오전 6시 30분부터 순찰하고 있지만 눈을 피해 이뤄지는 소각에 대응하기에는 한계가 있는 것이 사실"이라며 "순찰을 강화하고 발견 즉시 계도하는 등 관리를 강화하겠다"고 말했다.  이희정기자 uslhj@