류석호 민주당 시당 윤리심판원 "임동호 제명 심사숙고 결정"
류석호 민주당 시당 윤리심판원 "임동호 제명 심사숙고 결정"
  • 김미영
  • 승인 2019.11.07 23:00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더불어민주당 울산시당 윤리심판원이 최근 논란의 중심에 섰던 '임동호 전 울산시당위원장에 대한 제명 처분' 관련 처음으로 입장을 밝혔다.

류석호 울산시당 윤리심판원장은 7일 기자간담회를 통해 "정치적 중량감이 있는 당내 인사에 대한 제소 건이라는 점에서 다각도로 사실관계 확인, 당원 의견, 당사자 소명등을 감안해 심사숙고한 결정"이었다며 "출판물에 의한 당의 위상 추락은 묵과할 수 없고 당사자가 청원 후 문제해결 과정에서 보여준 해당행위가 당원에 대한 최고 징계 수위를 판단하게 했다"고 설명했다.

# "당원에 유감 표명 중재안 낸적없어"
류 원장은 "지난 7월 임 전 위원장에 대한 징계 청원을 받은 후, 청원 내용의 사실관계 확인을 위한 각 당사자들과의 면담을 거쳤다"면서 "임 전 위원장이 주장한 선거자금 수수에 대한 확신을 가질 수 없었고, 사실이라 하더라도 공개적인 매체를 통해 당의 과거를 들추어 낼 필요가 있었느냐하는 게 당원들의 대체적인 판단이었다"고 부연했다.

또 그는 지난 10월 윤리심판원이 '당원에게 공개적 유감 표명'이라는 중재안을 냈다는 주장은 사실이 아니라고 강조했다.

류 원장은 "심판원은 징계 청원에 대해 기각이냐 징계냐를 판단하는 기구이지, 중재안을 제시하거나 타협을 종용하는 역할을 하지 않는다"며 임 전 위원장에게 여러 차례 소명 기회를 제공하면서 심판위원들이 질문하고 답하는 과정에서 나온 하나의 의견이었을 뿐이라고 했다.
 
# "중앙당 재심, 시당 결정 번복 없을 것"
그러면서, 그는 임 전 위원장의 중앙당 윤리심판 재심 계획에 대해서도 입을 열었다.
류 원장은 "처음에 울산시당과 최고위원을 지낸 유력인사를 시당 차원에서 징계여부 결정하는 것에 대한 부담이 커 중앙당에 요청했지만, 시당에서 결정할 사안이라며 내려보내더라"면서 "재심을 신청받은 중앙당에서는 시당에서 내린 결정의 절차적 하자 혹은 근거 부족 등을 따지기 때문에 이변이 없는 한 시당의 결정이 번복되진 않을 것"이라고 예상했다.  

# 임, 중앙당 재심신청·서명운동 돌입
한편, 내년 총선에서 울산 중구지역 출마를 선언한 임 전 위원장은 해당행위로 민주당 울산시당으로부터 제명을 당하자, 이에 반발하며 이날 중앙당 재심 신청과 함께, 지지자들로부터 제명기각을 위한 서명운동에 돌입했다.

임 전 위원장은 지난 7월 13일 출판한 회고록에서 지난 2005년 울산 북구 국회의원 보궐선거 당시 민주당 후보로 출마한 A씨가 정치브로커들에게 3억원의 돈을 건냈고, 이같은 문제에도 불구하고 아직 그들이 울산시당에 남아 있다는 내용을 담았다. 하지만 출판기념회 이후 책 내용이 당과 당원에 대한 명예훼손과 해당행위라며 처벌을 요구하는 청원이 울산시당에 접수됐고 이에 울산시당은 이달 1일 윤리위원회를 열고 제명을 결정했다.  김미영기자 myidaho@