현대모비스, 中 시장 공략 현지 경영 강화
현대모비스, 中 시장 공략 현지 경영 강화
  • 최성환
  • 승인 2019.11.07 23:00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상하이 국제 수입전 첫 참가 계기
원가 경쟁·홍보 등 5대 전략 수행
지난 5일 중국 상하이에서 개막한 중국 국제 수입박람회에서 현대모비스가 자체 부스를 통해 총 26종에 이르는 전략 핵심부품을 전시하고, 로컬 완성차 업체들을 대상으로 적극적인 영업활동을 펼치고 있다.
지난 5일 중국 상하이에서 개막한 중국 국제 수입박람회에서 현대모비스가 자체 부스를 통해 총 26종에 이르는 전략 핵심부품을 전시하고, 로컬 완성차 업체들을 대상으로 적극적인 영업활동을 펼치고 있다.

현대모비스가 중국 내 사업기획에서부터 연구개발, 생산, 품질에 이르기까지 제품개발의 모든 과정에 대한 현지 경영을 강화하고 로컬 완성차 업체 공략을 가속화한다. 

현대모비스는 중국 상하이에서 열리고 있는 '국제 수입박람회' 참가를 계기로 조직 신설과 현지 조달 체계 구축 등의 내용을 담은 '2020년 5대 중국 현지 특화전략'을 7일 발표했다.

5대 특화 전략은 △핵심기술 현지개발 체계 구축 △원가경쟁력 강화 △현지조달 체계 구축 △영업전략 세분화 △기술홍보 강화 등이다. 본사의 개입을 최대한 줄이고 현지의 기능을 강화해 급변하는 중국 시장에 대해 신속하고 효율적으로 대응하겠다는 계획이다.

현대모비스는 올해로 2회째를 맞는 '중국 국제 수입박람회'에 첫 참가해 400m² 규모의 부스를 마련하고, 전동화·전장·의장 등 26종의 핵심부품을 전시했다. 수입박람회가 글로벌 15만 개 업체 바이어가 집결하는 대형 박람회인 만큼 중국시장 공략을 위한 전략적 핵심 부품들을 전시해 실질적인 영업의 장으로 활용한 것이다.

현대모비스가 이처럼 중국 시장에 공을 들이고 있는 것은 중국에 진출한 글로벌 완성차 및 현지 업체들을 대상으로 한 수주가 지난 수년간 급격히 늘고 있기 때문이다. 현대모비스는 중국 완성차 업체를 대상으로 한 영업활동이 탄력을 받는 만큼, '5대 현지 특화 전략'을 통해 중국 내 점유율을 확대해 나간다는 방침이다. 

현대모비스는 우선 전동화, 전장 등 전 분야의 핵심부품을 현지에서 주도적으로 개발할 수 있도록 연구기능을 강화한다. 현대모비스는 '중국사업 역량강화팀'을 신설해 지속적인 원가경쟁력 강화 작업도 수행한다. 제품설계 전부터 개발 후 영업단가 책정에 이르기까지 전 단계에 걸쳐 원가 경쟁력을 확보해 질적 성장을 도모한다. 또 '상하이 CES'와 '국제 수입박람회'에 계속 참가하는 것은 물론, 현지 완성차 업체들을 대상으로 진행하는 테크쇼도 지속 개최해 회사와 기술을 알린다는 계획이다.  최성환기자 csh@