교통사고 위장 이웃 살해 시도 60대 징역 10년
교통사고 위장 이웃 살해 시도 60대 징역 10년
  • 전우수
  • 승인 2019.11.07 23:00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부동산 문제로 갈등을 빚어온 같은 아파트 주민을 차로 치어 살해하려다 의식불명 상태에 빠트린 60대에게 중형이 선고됐다.

울산지법 제11형사부(재판장 박주영 부장판사)는 살인미수 혐의로 기소된 A(61) 씨에게 징역 10년을 선고했다고 7일 밝혔다.

A 씨는 내연남 B 씨, 지인 C 씨와 공모해 지난 4월 경남 양산시의 버스정류소 인근 횡단보도에서 길을 건너던 D 씨를 자동차로 치어 살해하려다가 의식불명 상태에 빠트린 혐의로 기소됐다. 

피해자 D 씨는 A 씨가 2016년 양산시의 아파트 주민동대표를 하면서 알게 된 같은 아파트 주민인 A 씨의 권유로 총 11억6,500만 원을 투자했지만, 자신이 투자한 땅이 실거래가보다 훨씬 비싼 것을 알게 되자 돈을 되돌려 줄 것을 요구하며 갈등을 빚기 시작했다.

이후 A 씨와 B 씨는 B 씨 명의의 땅 소유권 일부를 넘겨주고 일부는 근저당해 주기로 D 씨와 합의했지만 약속은 지키지 않았고, D 씨가 계속 합의 이행을 요구하며 압박해 오자 A 씨와 B 씨는 지인 C 씨까지 끌어들여 교통사고로 위장해 D 씨를 살해하기로 공모해 범행을 저질렀다. 전우수기자 usjws@