울산정보산업진흥원 3D프린팅 기업 6곳과 협약
울산정보산업진흥원 3D프린팅 기업 6곳과 협약
  • 전우수
  • 승인 2019.11.07 23:00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울산정보산업진흥원(원장 장광수)은 8일 울산벤처빌딩 9층 회의실에서 3D프린팅 기술강소기업 투자유치를 위해 3D프린팅 관련 핵심기술을 보유하고 있는 ㈜라오닉스, ㈜리커시브, ㈜알피엠, ㈜에이엠코리아, ㈜에이원, ㈜이노윈스 등 6개 기업과 업무협약을 체결했다. 이번 협약으로 6개 기업은 '(주)글로윈즈' 설립을 통해 3D프린팅 기술개발 및 투자 참여와 사업 촉진에 적극 나설 방침이다.


이들 기업들은 경기도, 경남, 부산, 창원, 구미 등에 소재한 3D프린팅 관련 기술강소 기업들이 울산에 투자할 수 있는 기반을 마련하고, 향후 3D프린팅관련 창의적 인재양성 및 활용, 협력네트워크 구축, 기술정보 및 전문 인력 교류, 비즈니스 모델 발굴 및 제작에 관한 기술 교류 등의 분야에서 협력을 추진하기로 했다.


울산정보산업진흥원 장광수 원장은 “더 많은 국내 3D프린팅 기술강소 기업들이 유치되기를 희망하며, 수요기업들과 연계 고리를 만들어 기술강소 기업들이 매출증대를 통해 지속적으로 성장해 나갈 수 있도록 많은 관심과 지원을 아끼지 않을 것이다"고 말했다. 한편 울산정보산업진흥원은 오는 2020년 10월 완공을 목표로 3D프린팅 벤처집적 지식산업센터를 추진하고 있어 국내외 기술강소 기업들이 투자촉진, 신기술 확보 및 신규고용 확대를 통한 지역경제 발전에 크게 기여할 것으로 기대된다.  전우수기자 usjws@