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양날의 칼' 동해남부선 개통
'양날의 칼' 동해남부선 개통
  • 김미영
  • 승인 2019.11.18 23:00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김미영 정치부

2021년 개통 예정인 동해남부선 복선전철에 따른 울산 인구의 심각한 유출 현상이 벌어질 것으로 예상됐다. 특히 동해남부선이 가로지르는 울산 북구와 울주군 남부권의 인구 유출이 가속화될 것으로 우려되면서, 이에 대해 제대로 대비하지 못할 경우 지역경제에 역효과를 가져올 수도 있다는 지적이다. 이 같은 진단은 울산시의회의 올해 행정사무감사에서 제기됐다.


서휘웅 의원이 “울산의 인구감소 문제는 중대 현안"이라며 향후 동해남부선 복선전출 개통 후 울산 인구 유출에 대한 대비책의 절대적 필요성을 강조한 것이다. 실제, 울산을 중심으로 부산~포항을 통과하는 동해남부선 철도가 2022년 하반기부터 운행되면 부산-울산-포항을 잇는 동해고속도로에 이어 접근성이 크게 향상된 교통망을 갖추게 될 것으로 예상된다. 이로 인해 지역 자금이 문화 혜택과 쇼핑여건 등 모든 부문에서 월등한 부산 등으로 유출돼 이른바 '빨대현상'이 일어날 수 있다고 서 의원은 내다봤다.


부산-울산고속도로 개통에 따른 울산인구의 역외 이동이 그 근거다. 2008년 부산-울산 고속도로 개통 전 부산→울산으로의 순유입이 2,849명이었으나, 개통 후 울산→부산으로 순유출이 2,963명으로 늘어나는 현상이 빚어졌다. 이 같은 전례에 비춰 보면, 2년 뒤 동해남부선 복선전철 개통이 최근 3년 동안 발생한 울산인구 절벽 현상을 더 가속시킬 것은 명약관화다.   


울산 인구는 2016년부터 2018년까지 최근 3년 동안 2만4,092명이 줄었다. 연 평균 8,031명이 타 지역으로 빠져나간 셈이다. 탈 울산 행렬은 2015년 12월부터 올 9월까지 46개월 동안 이어지고 있다. 동해남부선 개통이 울산으로서는 '양날의 칼'이라는 말이 나오는 이유다. 울산의 정주여건을 높일 수 있는 특단의 정책이 필요한 때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