현대미포조선, 715억 규모 LNG선 1척 수주
현대미포조선, 715억 규모 LNG선 1척 수주
  • 최성환
  • 승인 2019.11.19 23:00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아시아선사와 1만8천cbm급 계약
연료 소비 최소화 이중 엔진 적용

현대미포조선이 약 3년만에 LNG벙커링선(Bunkering Vessel)을 추가로 수주해 가스운반선 건조 분야에서도 경쟁력을 높여가고 있다. 

현대미포조선은 19일 공시를 통해 아시아의 한 선사로부터 1만8,000㎥(cbm)급 LNG벙커링선 1척(옵션 1척 포함)을 715억 원에 수주했다고 밝혔다. 

이번에 수주한 LNG벙커링선은 오는 2020년 12월 공사에 들어가 2022년 1월 인도될 계획으로, 길이 166m, 너비 24.4m, 높이 12.9m의 제원을 갖추고 3개의 독립된 화물창(Cargo tank)에 모두 11만3,000배럴(bbl)의 액화천연가스(LNG)를 실을 수 있다. 특히, 이 선박은 LNG 이중 연료 엔진(Dual fuel engine)이 장착돼 운항 중 화물창에서 자연 기화되는 증발가스를 본선 추진연료로 사용해 에너지 소비를 최소화 한 것이 특징이다.  

또 선체에 재액화 설비(Sub Cooler)를 설치해 자연 기화되는 가스를 최소화함으로써 화물의 저장 효율을 극대화 시키고, 가스연소 장치(Gas Combustion Unit)를 통해 비상시 증발가스를 연소시킴으로써 대기오염을 크게 줄일 수 있다. 아울러 이 선박은 전후좌우 모든 방향으로 추진력을 발생시킬 수 있는 특수 추진기인 '아지무스 쓰러스터(Azimuth Thruster)' 등 을 설치해 해상에서도 신속하고 안전하게 연료를 공급할 수 있다.  최성환기자 csh@