화려한 퍼포먼스 '난타' 울산 공연
화려한 퍼포먼스 '난타' 울산 공연
  • 강현주
  • 승인 2019.11.19 23:00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역동적 몸놀림 절로 스트레스 팍팍
현대예술관, 내달 22~23일 5회 무대
다음달 22일~23일 현대예술관 대공연장에서 열리는 '난타' 공연 장면.
다음달 22일~23일 현대예술관 대공연장에서 열리는 '난타' 공연 장면.

 

전 세계를 강타한 두드림 '난타(NANTA)'가 울산 무대를 찾는다. 
 현대예술관은 다음달 22일~23일 현대예술관 대공연장에서 5차례 '난타'를 공연한다.
 '난타'는 1997년 초연 당시부터 줄곧 관객들의 눈과 귀를 사로잡았다. 언어를 사용하지 않고 극을 진행하는 넌버벌 퍼포먼스라는 점이 '난타'의 주된 인기 요인으로 꼽힌다.


 직관적으로 알아차릴 수 있는 이야기와 몸짓이 중심이 되는 만큼 국적, 나이, 언어, 문화에 상관없이 누구나 즐길 수 있다. 특히 사물놀이 장단에 맞춰 주방기구를 이용해 펼치는 배우들의 화려한 몸놀림이 압권이다. 역동적인 움직임, 흩날리는 재료 하나하나까지 생생하게 보여주며 관객들의 오감을 일깨운다. 


 현대예술관 공연기획 담당자는 "신명나는 리듬과 눈을 뗄 수 없는 퍼포먼스 속에서 일상의 스트레스를 날려 보길 바란다"고 말했다.


 공연은 12월 22일 오전 10시 30분, 오후 3시 30분, 8시, 23일 오후 3시, 7시에 각각 열린다. 입장료 1층석 3만5,000원, 2층석 2만원. 수험생 최대 50% 할인. 문의 1522-3331
 강현주기자 uskhj@ulsanpress.net