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靑 선거개입 정황 검찰 수사서 속속 드러나"
"靑 선거개입 정황 검찰 수사서 속속 드러나"
  • 김미영
  • 승인 2019.12.02 23:00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檢수사관 사망에 한국 시당 논평
"청와대 -경찰간 커넥션 밝혀야"

'김기현 전 울산시장 하명수사' 의혹에 연루된 전 청와대 민정비서관실 특감반원이 1일 숨진채 발견된 가운데, 자유한국당 울산시당이 "청와대의 선거개입이 이뤄진 정황들이 검찰 수사 과정에서 속속 드러나고 있다"고 주장했다.
한국당 울산시당은 2일 논평을 통해 "청와대와 울산경찰청의 김기현의전 시장에 대한 표적수사 의혹의 진상을 밝혀줄 핵심 참고인인 청와대 전 행정관이 자살했다"며 "먼저 한국당은 평생 공직자로서 헌신해 오신 고인의 명복을 빈다"고 했다.
이어 "피의자도 아닌 참고인이었던 이 수사관이'극단적 선택까지 하면서 말할수 없었던 진실'을 검찰은 밝혀야한다"고 지적했다.
이어 "그를 죽음으로 몰아간 이번 사건의 윗선과 몸통을 반드시 밝혀내야만 한다"고 강조했다.
한국당은 "청와대 특명을 받고 기획 수사를 했을 가능성은 차고 넘친다. 청와대와 정치경찰간의 검은 커넥션과 모종의 거래를 밝히는 것이 이번 사건을 풀어내는 핵심이다"라고 전했다.
그러면서 "이제는 울산시민들께서 나서주셔야 한다. 민주주의를 파괴하고 국기를 문란케 한 이번 사건을 현명한 울산시민들께서 직접 판단해주실 것"이라고 했다.  김미영기자 myidaho@