탈울산 대응 위해 공격적 인구정책 필요하다
탈울산 대응 위해 공격적 인구정책 필요하다
  • 울산신문
  • 승인 2019.12.02 23:00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울산의 인구유출은 이미 일정한 흐름이 됐다. 인구 유출도 유출이지만 아이의 울음소리도 그쳤다. 올해 3분기(7~9월) 울산지역 출생아 수가 1,800명대에 머물면서 3분기 기준 역대 최저를 기록했다. 

합계출산율은 지난해 4분기 이후 가장 낮은 1.03명으로 추락했다. 통계청이 발표한 '2019년 9월 인구동향'에 따르면 올해 3분기 울산 출생아 수는 1,808명으로 작년 동기보다 215명(10.6%) 줄었다. 이는 1981년 인구 통계 집계를 시작한 이래 역대 3분기 최소 기록이다. 가임 여성 1명이 평생 낳을 것으로 예상되는 자녀의 수인 합계출산율은 3분기 1.03명으로 전년 동기보다 0.1명 줄었다.

울산의 합계출산율은 지난해 3분기와 4분기에 각각 1.13명, 1.00명으로 감소했다가 올해 1분기 1.18명으로 늘었으나 2분기 1.08명, 3분기 1.03명으로 주저앉았다. 울산의 합계출산율은 인구 유지를 위해 필요한 합계출산율 2.1명의 절반 수준이지만, 세종시를 제외한 전국 특·광역시 중에서 가장 높은 수치를 보였다. 특·광역시의 3분기 합계출산율은 서울이 0.69명으로 가장 낮았고, 이어 부산 0.78명, 대전 0.84명, 대구 0.89명, 인천·광주 0.90명이 뒤를 이었다. 9월 울산의 출생아는 603명으로 1년 전보다 54명(8.2%) 감소했다. 인구 1,000명당 출생아 수를 나타내는 조출생률은 6.4명으로 전년 동월 6.9명에 비해 0.5명 줄었다.

인구 절벽을 부추기는 출생아 수 감소가 갈수록 악화되고 있는 와중에 조선업 등 주력산업 침체로 최근 3~4년간 계속되고 있는 인구 유출, 이른바 '탈울산' 현상도 지속됐다. 10월 울산의 인구 이동자 중 외지로 나가는 전출 인구가 전입 인구보다 많아 한 달 동안 700명 넘게 빠져나갔다. 울산으로 들어온 총전입자는 1만1,188명인데 비해 총전출자는 1만1,892명으로 704명이 순유출됐다. 이는 전년 동월 순이동자에 비해 834명이나 많은 수준이다. 최근 조선업을 중심으로 경기 회복에 대한 기대감이 커지고 있음에도 탈울산 인구는 줄어들기는커녕 오히려 늘어나고 있는 상황이다.

여기에다 더 심각한 전망도 있다. 오는 2021년 개통 예정인 동해남부선 복선전철에 따른 울산 인구의 심각한 유출 현상이 벌어질 것으로 예상됐다. 특히 동해남부선이 가로지르는 울산 북구와 울주군 남부권의 인구 유출이 가속화 될 것으로 우려되면서, 이에 대해 제대로 대비하지 못할 경우 지역경제에 역효과를 가져올 수도 있다는 진단이다. 이같은 진단은 울산시의회에서도 제기됐다. 

서휘웅 시의회 의원은 "울산의 인구감소 문제는 중대 현안"이라며 향후 동해남부선 복선전출 개통 후 울산 인구 유출에 대한 대비책의 절대적 필요성을 강조했다. 실제로 울산을 중심으로 부산~포항을 통과하는 동해남부선 철도가 오는 2022년 하반기부터 운행되면 부산~울산~포항을 잇는 동해고속도로에 이어 접근성이 크게 향상된 교통망을 갖추게 될 것으로 예상된다. 이로 인해 지역 자금이 문화 혜택과 쇼핑여건 등 모든 부문에서 월등한 부산 등으로 유출돼 이른바 '빨대현상'이 일어날 수 있다고 서 의원은 주장했다. 

그러면서 부산~울산고속도로 개통에 의한 울산인구의 역외이동 전례를 근거로 제시했다. 지난 2008년 부산-울산 고속도로 개통 전에는 부산→울산으로의 순유입이 2,849명이었으나, 개통 후에는 울산→부산으로 순유출이 2,963명으로 늘어나는 현상이 빚어졌다. 때문에 동해남부선 복선전철 개통으로 비슷한 현상을 겪을 것이라는 분석이 나온다. 철도가 완공되면 부산 부전~울산 태화강역 구간이 35분으로 단축된다. 때문에 동해남부선이 관통하는 '북구'와 '울주군 남부권' 인구의 역외 이동을 걱정하는 목소리가 높다.

무엇보다 울산인구 절벽 현상이 뚜렷한 가운데, 2년 뒤 철도 개통으로 인구 유출이 걷잡을 수 없이 빨라질 수 있다는 우려다. 

울산의 인구는 지난 2016년부터 2018년까지 최근 3년 동안 2만4,092명이 급격히 줄었다. 연 평균 8,031명이 타 지역으로 빠져나간 셈이다. 탈울산 행렬은 2015년 12월부터 올 9월까지 46개월 동안 이어지는 상황. 출생아수도 2016년 1만명 이상(1만910명)에서 2018년 8,000명(8,194명)으로, 월평균 출생아 1,000명에서 500여명으로 반토막 나는 등 '울산인구 절벽 시대'가 앞당겨지는 기류다. 동해남부선 개통이 울산으로서는 '양날의 칼'이나 마찬가지다. 

정주여건을 높일 수 있는 특단의 정책이 있어야 하지만 여전히 울산시의 대책은 평범한 수준이다. 문제의 심각성을 깨닫는 순간, 이미 늦었다는 사실을 알아야 한다. 당장 공격적이고 적극적인 대책을 세워야 한다. 동해선 개통에 대한 적극적인 대응과 역세권 중심의 인구정책 등 사람이 모이는 도시를 만들 수 있는 행정의 밑그림이 필요하다. 울산시의 적극적인 방향 모색을 기대한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