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우리만 잘먹고 잘살자는 투쟁 옳은가"
"우리만 잘먹고 잘살자는 투쟁 옳은가"
  • 조홍래
  • 승인 2019.12.02 23:00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 하부영 현대차노조위원장
"임금인상 몰두 상위10% 기득권 편입" 자가비판
비정규직등 사회불평등 해소 노선 동참 당부

하부영 현대자동차 노조위원장이 임금인상 중심으로 흘러가는 기존의 노조활동을 '기득권 세력 지키기'라며 자가비판하고, 차기 집행부에 소외된 노동자들을 아우르는 새로운 형태의 노동운동을 이끌어갈 것을 주문했다.

2일 노동계에 따르면 하부영 현대차 노조위원장(민주노총 금속노조 현대차 지부장)은 지난달 21일 서울 중구 정동 상연재에서 열린 '노동조합의 사회연대전략' 토론회에서 이 같이 발언했다.

하 위원장은 "현대차지부가 32년 역사 동안 앞만 보고 투쟁한 결과, 연봉 9,000만 원에 무상의료, 무상교육을 쟁취하고 노동조합이 올라갈 수 있는 최정점에 올라섰다"며 "이는 세금으로 대한민국 3% 이내, 임금으로 10% 안에 들어간다"고 밝혔다. 그러면서 "계속 우리만 잘 먹고 잘 살자고 하는 임금인상 투쟁 방향이 옳은 것인지 생각해야 한다"고 지적했다. 

하 위원장의 이 발언은 3일 결선투표를 치루는 현대차노조 제8대 임원선거 4개 선대본 개소식에 대한 축사 형식으로 이뤄졌다. 

하 위원장은 "평등세상, 노동해방 사상이 민주노조운동이지만, 현대차지부 노동자들은 10%의 기득권자 세력에 편입돼 있다"며 "기득권을 버리고 90%와 연대해 평등세상, 노동해방세상으로 향해야 하는데 우리는 아직도 더 많이, 더 높은 임금을 요구한다"고 강조했다. 덧붙여 "이게 지속 가능한 방향이고 옳은 노동운동인가"라고 반문했다.

하 위원장은 앞으로의 노조운동이 사회불평등을 해소하는 데 앞장서는 새로운 방향으로 나아가야 할 필요가 있다고 제언했다.

하 위원장은 "90%의 소외당한 민중이 평등세상, 노동해방 세상을 요구하며 연봉 5,000만원으로 평등임금 실현하자는 봉기와 혁명이 일어난다면 현대차 노동자들은, 민주노조를 말하던 세력들은 혁명에 동참할 것인가 아니면 기득권 지키기 반혁명 편에 설 것인가? 민주노조를 말한다면 이 문제에 대한 답을 갖고 운동해야 한다"고 일갈했다. 

이어 "중소영세기업노동자, 비정규직노동자들의 사회불평등, 빈부격차, 임금격차 해소를 위한 연대투쟁에 나서는 게 민주노조운동 세력이 갈 길이라고 생각한다"며 "민주노조를 한다면 이 자리에서 호소했던 말을 잘 기억해 민주노조운동을, 현대차 민주노조의 역사를 계속 써나가 달라"고 당부했다.

앞서 올해 10월 현대차 노사 고용안정위원회는 전기차 등 친환경차 비중 확대 전략이 예정대로 이뤄지면 인력의 최대 40%를 감축해야 한다는 의견을 냈다. 하 위원장의 이번 발언은 실제 대규모 구조조정이 이뤄질 경우 '귀족노조'라는 이미지가 있는 현대차 노조의 투쟁활동이 사회적 공감대를 얻기 어려울 수 있다는 위기감이 어느 정도 반영된 것으로 풀이된다.

한편, 현대차 노조 차기 지부장을 결정하는 결선 투표는 '강성'과 '실리·중도' 성향 후보 맞대결로 3일 치러진다.  조홍래기자 usjhr@