부산-울산 해양특별시 조성 울산 "무슨소리" 부산 "욕심나네"
부산-울산 해양특별시 조성 울산 "무슨소리" 부산 "욕심나네"
  • 승인 2007.02.13 21:23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한나라당 대선주자인 손학규 전 경기지사는 13일 부산과 울산을 하나로 통합해 '국제해양산업특별시'로 만드는 방안을 제안했다.
 그러나 이 방안에 대해 양도시의 반응이 엇갈렸다. 부산은 대체적으로 호의적인 입장을 취한 반면, 울산은 시큰둥한 반응을 나타냈다. 
 손 전 지사는 이날 부산 국제신문 사옥에서 가진 '(가칭)동북아미래포럼' 초청 특강에서 "부산과 울산, 거제 지역을 하나의 행정 구역으로 통합해 특별시로 만드는 방안을 검토할 수 있다"고 밝혔다.
 손 전 지사는 양도시의 통합 효과에 대해 "국토 동남지역의 광역경제권을 수도권에 상응하는 규모로 활성화함으로써 해양 물류도시로서 중국의 상하이(上海), 톈진(天津) 등 인근 항만도시와의 경쟁에서 우위를 확보할 수 있다"고 통합의 필요성을 설명했다.
 양도시를 합칠 경우 부산의 취약한 제조업 기능을 국내 최대 공업도시인 울산이 보완하고, 울산의 취약분야인 금융, 유통 등 서비스업을 부산이 뒷받침하는 방향으로 통합하면 실질적인 대경제권이 형성되는 시너지 효과를 낼 수 있다는 그의 설명이다.
 그는 덧붙여 "부산의 물류 인프라와 울산의 제조업을 통합한 대경제권을 만든 뒤 동북아의 대미국, 대유럽 거점기지로 활용해야 한다"고 강조했다.
 손 전 지사는 이어 지역적으로 '중립', 이념적으로 '중도'의 이미지를 지닌 자신만이 한나라당의 정권 탈환을 이끌 수 있다는 점도 강조했다.
 그는 "부산과 대한민국의 재도약을 위해 합리적 개혁을 지향하는 정치세력이 다시한번 우리나라를 책임져야 한다"면서 "부산이 합리적 민주개혁정신과 진취성을 바탕으로 이념, 지역, 세대의 산을 넘어 새 한나라당, 새 대한민국을 만드는데 앞장서 줄 것"을 호소했다.
 이 같은 손 전 지사의 '부·울 통합론'에 대해 울산시는 공식적인 논평은 자제한 채 "대선주자의 말에 일일이 대응할 필요가 없지 않느냐"는 말로 실현 가능성을 일축했다.
 지역 상공계에서는 "부산과 울산을 통합하겠다는 발상은 다분히 부산을 염두에 둔 인기영합적인 발언"이라고 비판하고 "정치적인 면은 제쳐두고라도 인구만 봐도 부산의 3분의 1에도 못미치는 울산이 부산과 대등한 통합이 가능하겠느냐"면서 "만에 하나 양도시가 통합된다면 울산은 부산을 먹여 살리는 생산기지창으로 전락할 것"이라고 불쾌한 반응을 보였다.   최성환기자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