그곳에 가면 삶은 사랑, 희망, 소망이다
그곳에 가면 삶은 사랑, 희망, 소망이다
  • 정재환
  • 2011.05.12 21:18
  •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울산의 재발견]간절곶
   
▲ 5월, 유채꽃과 새하얀 등대, 파란 하늘이 쪽빛 바다와 만나 마음을 들뜨게 한다. 그래서인지 간절곶을 찾아오는 사람들은 '희망'을 안고 돌아간다.

봄날, 새롭게 시작하는 마음으로 바다를 보고자 한다.
간절곶에서 바다를 보라.
복잡한 일상에 지친 우리들에게
간절곶은 단순한 진리와 단 둘이서 마주보게 한다.
휴식의 시간, 치유의 시간이다.
사람과 바다가 마주보고 있는 풍경은,
배와 등대가 마주보고 있는 풍경과 닮아 있다.
밤바다에서 배가 등대의 불빛을 보고 향로를 찾는다면
간절곶을 찾는 사람은 바다를 보고 행로를 찾는다.
그것을 오늘은 사랑, 희망, 소망이라고 이름 붙인다.
글=정재환기자 hani@ 사진=유은경기자 usyek@ulsanpress.net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