경제논리앞에 방치된 세계적 유산
경제논리앞에 방치된 세계적 유산
  • 강정원
  • 승인 2011.08.04 23:54
  • 기사입력 2011.08.04 23:54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뉴스後] 반구대 암각화 보존대책 무산
   
강정원기자

울산의 자랑이자 세계인의 귀중한 문화유산인 국보 285호 반구대암각화 보존방안이 경제논리를 앞세운 보존대책이 지자체와 정부부처의 이해관계에 막혀 길을 잃어버렸다. 지난 3일 국무총리실이 긴급 대책회의에서 반구대 암각화보존에 대한 정부차원의 복안을 기대했지만, 이 자리에선 보존의 전제조건인 '경북ㆍ대구권 맑은물 공급사업'이 사업성 없다는 결론만 확인하는 데 그쳐 반구대 보존을 바라는 시민들을 허탈하게 만들었다. 문제는 이대로 반구대암각화를 방치할 수 없다는 점이다. 벌써부터 반구대 보존을 바라는 시민단체를 중심으로 대대적인 자발적 보존운동의 필요성이 제기되고 있다. 110만 울산시민이 나서 반구대암각화 살리기에 나서야 한다는 것이다.



# "뼈아픈 후회 오기전 대책 세워야"

반구대암각화 보존운동을 벌이고 있는 울산문화예술포럼 황우춘 회장은 4일 "포럼차원에서 반구대암각화의 보존을 위해 여러 가지 활동을 했지만 정부와 울산시의 해결책이 나와 기다리는 시간을 가졌다. 하지만 그마저 무산됐다니 안타까울 뿐이다. 무엇보다 중요한 것은 지금 이시간에도 반구대암각화가 훼손되고 있다는 사실이다. 지금 이상의 훼손은 결국 우리 모두의 수치가 된다. 없어지고 나면 어떤 이야기도 의미가 없는 만큼 지금부터 보다 적극적으로 반구대암각화 보존을 위해 우리 모두가 힘을 합쳐야 한다."고 밝혔다.

 반구대암각화와 우리민족사에 대한 연구작업을 꾸준히 해온 양명학 대곡박물관장은 "반구대암각화 보존은 국가적 차원에서 다루어야 할 문제인데 지자체간 물문제로 변질된 느낌이 있다"며 "지금이라도 정부가 책임을 가지고 직접 보존문제를 챙겨 차제에 뼈아픈 후회를 하는 일이 없도록 해야 한다"고 말했다.
 지난해부터 반구대암각화 보존운동을 벌이고 있는 반구대선사문화보존회 강경준 사무차장은 "보존회 차원에서 가두시위나 서명운동등을 전개해 시민들과 전 국민들을 상대로 반구대암각화의 현재 상황을 알리고 보존문제의 해결을 촉구해 나갈 계획"이라고 강조했다.

 국회예산결산위원장을 맡은 직후부터 반구대암각화 보존에 남다른 애착을 가진 정갑윤 의원은 "반구대암각화는 울산만이 아니라 세계에서 하나 뿐인 고래암각화다. 어떤 댓가를 치루더라도 암각화가 훼손되는 일은 막아야 하며, 이를 위해 지역 정치권은 하나가 되어 정부관계자들과 보존 대책에 머리를 맞댈 생각이다"고 밝혔다.

 
#정부차원 특단대책 필요

현재로서는 반구대암각화 보존에 대한 답이 나오기 어려운 상황이다. 올초 국무총리 방문후 정부와 울산시가 합의했던 '맑은물 정책'과 '반구대 보존'을 동시에 추진하는 조건으로 사댐댐 수문 설치를 통한 수위조절에 나선다는 합의가 사실상 무용지물이 되어버렸기 때문이다. 결국 정부부처간 협의를 통해 동시추진 합의에 견줄만한 특단의 대책이 필요한 상황인 것이다.

 울산시의 경우 내심 그동안 울산시가 제안한 반구대 암각화 보존 대책을 정부가 받아들였으면 하는 기대를 하고 있다. 시는 지난 2008년 암각화 앞으로 흐르는 대곡천의 유로를 변경하는 안을, 지난 2009년에는 암각화 80m 전방에 임시 생태제방을 설치하는 등의 방안을 제시한 적이 있다. 하지만 이들 방안은 형상변경을 전제로 한 것이어서 앞으로 추진될 유네스코 세계문화유산 등재에 악영향을 미칠 가능성이 커 문화재청과 문화재단체들의 반대가 예상되는 만큼 울산시도 부담일 수 밖에 없다.
 다른 대안으로는 울산시가 대곡댐 물을 철저하게 관리해 사연댐 수위를 자체적으로 낮추는 방안, 대경권 물대책과 상관없이 울산권 물대책을 별도로 수립하는 방안 등도 검토 대상이 될 수 있다.

 하지만 이들 방안 역시 그동안의 검토 결과 안정적인 방안이 되지 못한다는 지적을 받아왔다.
 오동호 울산시부시장은 이날 "사연댐 수위를 낮추겠다는 문화재청의 안을 수용한 것은 운문댐 용수를 활용하는 울산의 맑은 물 정책이 전제됐기 때문이다. 그런데 이 대전제가 정부에 의해 공식적으로 폐기된 만큼, 수문설치 등을 비롯한 모든 방안에 대한 전면 재검토가 필요하다는 인식을 갖고 있다"면서 "앞으로 정부차원의 반구대 보존대책이 조속하게 도출 될 수 있도록 강력히 요구히겠다"고 말했다. 강정원기자 mikang@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