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뉴스&쟁점] 동서발전 인원 감축에 긴급 가동 실패
[뉴스&쟁점] 동서발전 인원 감축에 긴급 가동 실패
  • 이보람
  • 2011.09.26 21:17
  •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정전사태 원인 공방

발전노조 "인력 없어 22시간이나 지난 후 가동"
동서발전 "이용률·설비 특성 고려한 인력 축소"

한국발전산업노조(이하 발전노조)가 지난 15일 발생했던 전국적 '정전대란'의 원인 중의 하나로 동서발전의 '현장인원 감축'때문이라고 주장하고 나섰다. 전력수급에 비상이 걸렸을때 인력부족으로 울산 1, 2, 3호기를 즉각 가동하지 못해 화를 키웠다는 것이다. 이에 대해 동서발전은 '터무니없는 주장'이라고 일축하고 있다.
 
# 2009년부터 74명 인력 줄여

한국발전산업노동조합은 26일 "전력수요의 갑작스런 증가에 따라 전력거래소의 가동명령을 받고도 울산화력 1, 2, 3호기가 대기예비력의 역할을 할 수 없었던 것은 무분별하게 인원을 감축하며 '히팅상태유지' 원칙을 무시했기 때문"이라고 주장했다.

 노조에 따르면 동서발전은 지난 2009년 2월 울산화력 16명, 지난 6월 당진화력 16명 등 전체 74명의 인력을 감축했다.

 발전노조는 "노조가 지난 6월과 7월 전력피크 시기의 인력 감축은 '블랙다운'을 만드는 것과 다름없다고 경고했다. 그럼에도 동서발전은 지난 8월에도 울산화력에서 4명의 인력을 추가로 감축할 계획이었던 것으로 알고 있다"며 "실제 정전대란 당일 울산화력 1, 2, 3호기가 긴급전력 상황을 대비한 대기 상태였음에도 인력을 제때 배치 못해 긴급 가동에 실패했다"고 지적했다.

 노조는 "오전 11시30분께 전력거래소에서 가동명령을 내렸지만 실제 가동에 들어간 것은 22시간30분이 지난 다음이었다"며 "냉간가동(히팅되지 않은 상태의 발전기 가동)에는 최대 14시간이 걸리지만 울산화력 1~3호기의 가동에는 이보다 더 많은 시간이 걸렸다. 이는 인력부족으로 대기예비력 역할을 하지 못했다는 것을 의미한다"고 말했다.

 노조는 "동서발전은 정전대란 당일 울산화력 1~3호기를 가동하려 10여명의 부족인력을 타 부서에서 임시변통하고 다음 날 '근무형태 변경 및 파견' 공문을 부랴부랴 급조했다"며 "동서발전의 발전설비 부실 관리를 엄중히 조사해 반드시 책임을 물어야 한다"고 강조했다.
 
# 잘못된 전력수요 예측으로 발생
이에 대해 동서발전은 '터무니없는 주장'이라는 입장이다. 정전사태 당시 발전소 고장이 발생하지 않는 등 정전사태와 발전소의 관련성이 없다는 것이다.
 동서발전은 "정전의 원인은 정부의 공식적인 입장(잘못된 전력수요 예측 등)이 맞지 않겠느냐"면서 "정전이 일어난 15일 당시 전력거래소의 가동지시는 16일 가동을 의미한다. 울산화력 1, 2, 3호기는 가동지시를 충분히 이행한 것"이라고 반박했다.

 울산화력 1~3호기의 경우 가동지시 후 가동까지 12시간 이상 걸리는 발전기이고, 전력거래소도 가동지시를 내릴 때 이를 감안해 가동지시를 내리기 때문이라고 회사 측은 설명했다. 즉, 15일 가동을 위해서는 14일 저녁에 가동지시가 있어야 했다는 것이다.

 회사 측은 "울산화력 1~3호기는 발전소가 돌아가는 비율을 얘기하는 이용률이 5~15%에 불과하다. 교대근무 인력 축소는 발전소 이용률과 설비 특성을 고려해 조정한 것"이라며 "15일의 경우 급전 지시라는 특수한 상황으로 필요 인력을 투입하도록 돼 있었다. 노조에서 주장하는 것과는 달리 인력의 효율적 운영을 위한 통상적인 인력 투입이었다"고 주장했다.  이보람기자 usybr@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