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뉴스&쟁점] 주민 공단내 유일녹지 훼손 강력반발
[뉴스&쟁점] 주민 공단내 유일녹지 훼손 강력반발
  • 정재환
  • 2011.09.27 22:01
  •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이진공원 산업용지 전환 마찰
▲ 울산시가 산업용지 전환을 추진중인 온산읍 이진공원 항공사진.

울산 울주군 온산읍 주민들이 울산시가 공장부지 확보를 위해 온산공단 내 유일한 녹지로 남아있던 이진공원을 산업용지로 전환하는데 대해 생존권 확보를 위해 실력행사까지 불사하겠다며 반대 목소리를 높이고 있다.
 27일 온산지역 주민들에 따르면 울산시는 지난해 2025년 도시기본계획에 이진공원을 산업용지로 전환하는 용도변경을 했으며, 국가산업단지 개발계획 변경 공고 이후 최근 3곳의 사업시행사 선정을 앞두고 있는 등 개발을 서두르고 있다.

 이진공원은 지난 1978년 53만㎡의 해안송림이 근린공원으로 지정된 뒤 차츰 면적이 줄어들어 지금은 28만㎡만 남아있다. 공원 주변은 세진중공업, 이영산업기계, 한라건설 등 10여개 공장으로 둘러싸여 있다. 이진공원 내에는 군부대도 있다.
 울산시는 이진공원이 근린공원으로 지정되어 있지만 사실상 공원시설이 조성돼 있지 않아 공원으로서의 역할을 못하고 있어 활용도가 높은 바닷가 부지를 산업시설로 전환하고 대신 석유비축기지 인근 기존 보존녹지를 근린공원으로 지정해 공원시설을 조성할 계획이다.

 그러나 온산 주민들은 가뜩이나 차단녹지 등이 부족해 공해가 심각한 상황에서 울산시가 앞장서 녹지를 훼손해 주민들의 생존권을 위협하고 있다며 반발하고 있다.
 주민들은 "이진공원은 온산공단 내 통틀어 식생이 가장 우수한 곳으로 수년생들의 나무들이 숲을 이루고 있다"며 "산림식생이 우수한 녹지대마저 개발의 삽질이 허용된다면 결국 현재의 온산공단이 앞으로 얼마나 더 확장될지 아무도 알 수 없을 것"이라고 말했다.

 박경문 온산읍이장협의회장도 "녹지비율이 턱없이 부족한 온산공단에 그나마 남아있는 녹지마저 훼손된다면 주민들이 스스로 나서 막을 수 밖에 없다"며 "수백년 동안 녹지대를 형성하고 있는 자연생태의 숲을 허물고 기존 녹지를 대체공원녹지로 지정한다는 것은 앞두기 맞지 않다"고 강조했다.
 이에따라 주민들은 최근 이진공원 개발 반대 추진위원회를 결성, 국토해양부에 용도변경 재고를 요청하는 탄원서를 제출키로 했다.
 특히 주민들은 이진공원 산업용지 전환이 공해에 민감한 지역 특수성을 고려해 공개적인 주민설명회를 해야 하는데도 불구하고 주민여론 수렴없이 일방적인 행정처분으로 이뤄졌다고 주장했다.

 때문에 주민 동의 없이 이진공원 개발계획이 앞으로 계속 추진될 경우 실력행사를 해서라도 결사 저지할 계획이다.
 이에 대해 울산시 관계자는 "이진공원 산업용지 전환은 지난해 공람공고를 통해 알린 상황이지만 주민들이 원할 경우 사업시행자 선정이 완료되면 주민설명회를 가질 수도 있다"고 말했다. 정재환기자 hani@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