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금주의 추천도서] 7년의 밤(정유정·은행나무)
[금주의 추천도서] 7년의 밤(정유정·은행나무)
  • 울산신문
  • 2012.03.22 22:02
  •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살인자 가족, 그들에 복수를 꿈꾸는 한 남자

제5회 세계문학상 수상작 <내 심장을 쏴라>작가 정유정의 신작 장편소설. 이 작품은 작가가 수상 이후 오랜 시간 집필에만 몰두하여 내놓는 결과물로, 7년의 밤 동안 아버지와 아들에게 일어난 슬프고 신비로우며 통렬한 이야기를 치밀한 사전 조사와 압도적인 상상력에 힘입어 펼쳐놓은 소설이다.

 독자의 눈을 잡아끌고 정신을 홀리는 매력은 작가가 애초부터 염두에 두고 있었던 '인간의 본성을, 심연을 들여다본다'는 의도에서 기인한다. 이야기가 시작되면 작가는 절대 뒤돌아보지 않는다. 문장에서도, 이야기에서도 활강이 시작되면 멈추지 않고 나아간다.

 작가 고유의 짜릿한 문장과 탄탄한 캐릭터 설정, 물 샐 틈 없는 세계관으로 직조된 이 작품은 심해에서 수면으로 솟구치는 잠수부의 헐떡이는 심장처럼 숨 가쁜 서사적 카타르시스를 안겨준다.

 이 작품은 크게 두 파트로 나뉘어 있고 액자 소설 형태를 취하고 있다. 안쪽 소설은 7년 전 우발적으로 어린 소녀를 살해한 뒤 죄책감으로 미쳐가는 사내와 딸을 죽인 범인의 아들에게 '복수'라는 장외 정의를 감행하는 피해자의 숨 막히는 대결을 다루고 있다. 사내는 아들의 목에 걸린 죽음의 올가미를 벗기기 위해 사투를 벌이고 이 과정에서 되돌릴 수 없는 최악의 선택을 하게 된다.

 바깥쪽 이야기는 '살인마의 아들'이라는 굴레를 쓰고 세상을 떠돌던 아들이 '사형집행'이라는 소식으로 찾아온 아버지의 죽음과 맞닥뜨리는 데서 시작된다. 아버지의 죽음은 '7년 전 그날 밤'으로 소년을 데려가고 소년은 아직 '그날 밤'이 끝나지 않았음을 깨닫는다. 소년의 목에는 여전히 올가미가 걸려 있었으며 그 올가미를 죄는 손길은 점차 가까이 다가오고 있었다.

 삶이라는 혼돈 속에서 우리는 때때로 가장 중요한 것을 잊는다. 작가는 절실하게 묻는다. 우리는 과연 그때, '운명이 난데없이 변화구를 던진' 7년 전 밤에 무엇을 할 수 있었을까. 이 소설의 주인공들은 이미 파멸을 향해 치닫고 있는 삶을 어떻게든 이어가려고 발버둥친다. 순간의 판단 착오로 삶이 끝없이 낭떠러지로 떨어져 내릴 때, 우리는 그 생을 어떻게 살아낼 것인가.

 주인공 현수는 낭떠러지 앞에서 모든 것을 다 내려놓는 상황에서도 '마지막 남은 공'인 아들 서원에 대한 강한 부정을 버리지 않는다. 우리가 삶과 정면으로 대결하는 가운데, 절망을 극복하기 위한 힘을 얻을 수 있다면, 아마도 그 힘은 자신만의 '마지막 남은 공'에서 비롯할 것이다. 이 소설은 삶을 기어이 이어가게 만드는, "그 모든 것에도 불구하고 삶에 대해 '예스'라는 대답"을 내놓게 만드는, 결국은 승리하고야 마는 선한 의지와 희망에 관한 이야기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울산신문은 여러분의 댓글을 소중히 생각합니다.
그러나 음란 및 청소년 유해 정보. 개인정보 침해. 명예훼손의 우려가 있는 댓글. 도배성 댓글. 기타 관련 법률 및 법령에 위배되는 댓글은 삭제 될수도 있습니다.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