정권비판으로 돌아온 문재인
정권비판으로 돌아온 문재인
  • 울산신문
  • 승인 2016.07.10 19:30
  • 기사입력 2016.07.10 19:30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더불어민주당 문재인 전 대표는 9일 "정치가 국민에게 행복을 주지 못한다면 정치는 존재 가치가 없다"며 "그런 점에서 이명박 정부와 박근혜 정부는 철저하게 실패했다"고 말했다.

 네팔로 떠나 히말라야 트레킹을 하고 4주만에 귀국한 문 전 대표는 이날 인천공항 입국장에서 기자들과 만나 "정치의 목적은 국민을 행복하게 해주는 것"이라며 이같이 말했다.

 그러면서 "(네팔에서) 많이 걷고, 많이 생각하고 좋은 성찰의 시간을 가졌다"며 "고통과 분노, 국민들의 감정에 대해 잘 이해하고 풀어주고 희망을 줄수 있는 새로운 정치가 필요하다는 생각을 하는 소중한 시간이었다"고 말했다. 그는 "국민들은 지금보다 더 나은 세상을 원하고 있다. 희망을 주는 정치를 해야 한다"고 강조했다.

 문 전 대표는 정부가 김해공항 확장 방식으로 영남권 신공항을 정한 것에도 "지자체간 갈등을 극복할 수 있는 방안으로 고심해 그런 결정을 한 것으로 이해한다"고 말했다. 그러면서도 "그동안 가덕이냐 밀양이냐 하며 새로운 입지 모색하고 그렇게 해서 지자체 갈등 일으킨 게 바로 이명박 정부, 박근혜 정부였다"며 "김해공항 확장으로 결정을 내렸다면 그동안 밀양이냐 가덕이냐 이러면서 지자체갈등 일으킨 과정에 대해서는 적절한 사과가 있어야 하지 않나 싶다"고 지적했다.

 향후 행보에 대해서는 "당장은 전당대회를 앞두고 있는 시기여서 아직은 이렇다할 계획 말할 단계는 아닌 것 같다"며 책 집필 작업과 관련, "아직 구체적 계획은 없다"고 말했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