현대重, 해군 차기상륙함 '일출봉함'진수
현대重, 해군 차기상륙함 '일출봉함'진수
  • 김미영
  • 2016.10.25 21:16
  •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길이 120m 최대 속력 23노트
완전무장 상륙군 300여명 승선
고속상륙정·전차 등 탑재 가능
2017년 인도 2018년 작전 배치
▲ 25일 현대중공업에서 열린 대한민국 해군 차기상륙함(LST-Ⅱ, 천왕봉급) 3번함 '일출봉함'진수식에는 강환구 현대중공업 사장과 문승욱 방위사업청 차장, 천정수(소장) 해군본부 기획관리참모부장 등 현대중공업과 해군·방위사업청 관계자 등 100여명이 참석했다.

대한민국 해군의 차기상륙함(LST-Ⅱ, 천왕봉급) 3번함 '일출봉함'이 25일 현대중공업에서 진수됐다.
 이번 일출봉함 진수식에는 강환구 현대중공업 사장과 문승욱 방위사업청 차장, 천정수(소장) 해군본부 기획관리참모부장 등 현대중공업과 해군·방위사업청 관계자 등 100여명이 참석했다.

 상륙작전이 주 임무인 일출봉함은 4,900톤급으로 길이 127미터, 최대 속력은 23노트(약 40km/h)이며 120여명의 승조원이 함정을 운용하게 된다. 이 함정은 완전 무장한 상륙군 300여명 및 고속상륙주정(LCM), 전차, 상륙돌격장갑차(KAAV) 등을 탑재하고 상륙기동헬기 2대를 이착륙시킬 수 있다.
 특히 일출봉함은 국내 개발 전투체계를 탑재하고 상륙작전지휘소를 마련했으며, 기존 고준봉급상륙함보다 기동능력을 배가해 초수평선 상륙작전수행도 가능하도록 제작됐다.아울러 방탄설계적용구역과 방화격벽 설치로 함정 생존성을 한층 더 강화했다.

 일출봉함은 평시에 기지와 도서에 대한 병력, 장비 및 물자를 수송하고 국지분쟁 시에는 신속대응전력을 수송한다.필요 시에는 유엔평화유지군(PKO) 등의 국제협력활동을 지원하며, 재해·재난 구호 등 비군사적·인도주의적 작전도 함께 수행할 예정이다.

 함명으로 사용된 '일출봉'은 제주 서귀포 동쪽에서 바다를 향해 솟구친 해발 182미터의 봉우리로, 국내 명산의 봉우리를 상륙함의 함명으로 사용해 온 관례에 따라 명명했다.
 한편, 일출봉함은 인수시험평가를 거쳐 2017년 11월에 해군에 인도되며, 전력화 과정을 마친 후 2018년 2월경 작전 배치될 예정이다.   김미영기자 myidaho@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