에너지융합산단, 원전특별지원금 295억 교부 '숨통'
에너지융합산단, 원전특별지원금 295억 교부 '숨통'
  • 정두은
  • 2017.12.26 20:15
  •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분양률 저조·원전 지원금 중단 등 고전
신고리 5·6호기 공사 재개로 재원 충당
세계현금 변제 등 산단 조성사업 기지개

분양률 저조로 재원 확보에 비상이 걸린 울주군 서생면 신암리 에너지융합산단이 신고리 5·6호기 건설 재개로 원전특별지원금을 교부받으면서 모처럼 숨통을 트게 됐다.

26일 울주군에 따르면 산업통상자원부는 원전특별지원금 295억 원을 이날 오후 울주군 원전정책과에 교부했다.
군 측이 지난 5월 기공식을 가진 에너지융합산단(100만여 ㎡ 규모)의 총사업비는 2,790억 원이며, 이 중 800억 원은 원전특별지원금에서 충당하고 있다.

이 돈은 산업부로부터 지난해 317억 원에 이어 올해 80억 원을 교부받았지만, 신고리 5·6호기 건설 공사가 정부 탈원전 방침에 의해 잠정중단된 이후 나머지 교부금은 한 푼도 받지 못했다.

군은 산업부로부터 교부받은 원전특별지원금 295억 원은 세계현금 변제와 부족한 산단 조성비에 투입할 예정이라고 밝혔다. 이에 따라 재원 부족에 허덕이고 있는 융합산단 조성사업도 오랜만에 기지개를 켜게 됐다.

군 측은 융합산단 조성이 분양률 저조로 차질을 빚자 부족한 산단조성비를 메꾸기 위해 지난해부터 세계현금을 끌어다 사용했다. 세계현금은 지난해 95억 원에 이어 올해 543억 원을 전용했다. 지난해 차용한 세계현금은 당해 회계연도에 갚지 못해 군민 혈세 부담으로 이어졌는 데, 올해 6월께서야 겨우 변제 처리됐다.

군 측은 올해 차용한 세계현금 543억 원은 원전특별지원금 295억 원과 결산추경을 통해 확보한 추경예산 202억 원, 분양수익금 108억 원 등으로 오는 28일 변제한다고 밝혔다.

2019년 준공 예정인 융합산단 조성에는 2,790억 원이 투입된다. 재원 충당은 국비 102억 원, 원전지원금 800억 원, 군비 51억 원, 분양수익금 1,837억 원 등이다. 하지만 당초 예상과 달리 분양률이 저조하면서 사업 추진에 차질을 빚고 있다. 9개 업체에 15필지(8만 9,000여 ㎡) 분양에 그치면서 분양수익금은 203억 원에 불과해 적신호가 켜졌다.

군 측이 세계현금을 끌어다 부지 조성비 등으로 충당한 것도 이 때문이다. 여기다 원전특별지원금도 신고리 5·6호기 건설 중단 이후 교부받지 못하면서 극심한 재원 압박에 시달리는 상황까지 발생했다. 에너지 융합산단 조성이 숨통을 튼 것은 신고리 5·6호기 건설 재개에 따라 나머지 원전특별지원금 확보도 가능해졌기 때문이다.

현재까지 군이 산업부로부터 받지 못하고 있는 원전특별지원금은 108억 원에 이른다. 이 돈은 내년 융합산단 조성비에 전격 투입될 예정이다.

군 관계자는 "융합산단 조성은 파격적인 분양가 지원책에 힘입어 내년에는 미분양이 크게 해소될 것으로 예상되는 데, 원전특별지원금 확보는 큰 도움이 돼 사업 추진을 무리없이 진행할 수 있을 것 같다"고 밝혔다.  정두은기자 jde03@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