김태남 민주당 전 지역위원장 내년 총선 울주군에 출마선언
김태남 민주당 전 지역위원장 내년 총선 울주군에 출마선언
  • 김미영
  • 승인 2019.12.04 23:00
  • 기사입력 2019.12.04 20:09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김태남 더불어민주당 전 울산 울주군지역위원장이 4일 내년 울주군 국회의원 출마를 선언했다.

김 전 위원장은 이날 울산시의회 기자회견에서 "23만 군민이 속한 울주군은 건강할 권리를 위한 의료 서비스, 공부할 권리인 교육 서비스, 원활한 이동을 위한 교통 서비스 등 도시가 갖춰야 할 기본 인프라가 부족하다"며 "이를 개선하고 군민 여러분 꿈을 실현하는 디딤돌이 되겠다"고 약속했다.
 

더불어민주당 김태남 전 울주군지역위원장은 4일 울산시의회 프레스센터에서 기자회견을 열고 내년 총선에 더불어민주당 울주군 후보로 출마를 선언했다.  유은경기자 usyek@
더불어민주당 김태남 전 울주군지역위원장은 4일 울산시의회 프레스센터에서 기자회견을 열고 내년 총선에 더불어민주당 울주군 후보로 출마를 선언했다. 유은경기자 usyek@

 


그는 "지난해부터 울산산재공공병원 울주군 유치위원장으로 울주군의 열악한 의료 환경을 개선하고자 산재공공병원을 유치하기 위해 달렸고, 올해는 울산농수산물도매시장 울주군 유치위원장을 맡아 울주군을 홍보했다"며 자신의 활동을 소개했다.

김 전 의원은 "울산의 중심이 울주군으로 새롭게 이동하고 있다"며 "그 변화의 중심에 서서 울주군 발전과 주민 삶의 질 향상을 위해 발 벗고 나서겠다"고 말했다.

그러면서 공약으로 울산-언양고속도로의 일반도로화, 중구 우정혁신도시에 이은 제2 울산혁신도시로 범서읍 입암리 유치, 온양읍 남창에 대학병원 설립, 공공산재병원에 어린이전문병원 조성 등을 내세웠다.

김 전 위원장은 "지금 국회는 경쟁만 남아있고, 민생은 실종된 안타까운 현실"이라며 "저는 구태의연한 정치를 혁신하고 공정한 경쟁, 평등한 기회, 민생이 편안한 정치에 최선을 다하겠다"고 강조했다.  김미영기자 myidaho@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