덴마크 로열 오케스트라 울산서 첫 내한공연
덴마크 로열 오케스트라 울산서 첫 내한공연
  • 강현주
  • 승인 2019.12.05 23:00
  • 기사입력 2019.12.05 19:54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570년 전통 세계 최고의 연주단
토마스 손더가드·선우예권 협연
12일 울산문화예술회관 대공연장
오는 12일 울산문화예술회관 대공연장에서 공연하는 '덴마크 로열 오케스트라'.
오는 12일 울산문화예술회관 대공연장에서 공연하는 '덴마크 로열 오케스트라'.

 

570년 역사를 자랑하는 세계 최고(最古)의 '덴마크 로열 오케스트라'의 첫 내한공연이 울산에서 펼쳐진다.


 울산문화예술회관은 오는 12일 오후 8시 대공연장에서 '덴마크 로열 오케스트라' 내한공연을 연다.
 북유럽을 대표하는 '덴마크 로열 오케스트라'는 1448년 창단한 로열 코트 트럼펫 연주단이 전신이다.
 고상하면서도 독창적인 음색으로 유명한 이들은 16~18세기 이탈리아에서 제작된 스트라디 바리우스(2대), 과르네리(2대), 과다니니(3대), 아마티(3대) 등 총 23대의 값을 매길 수 없는 명기들을 사용해 연주한다.


 리하르트 슈트라우스, 이고르 스트라빈스키, 레너드 번스타인, 헤르베르트 폰 카랴얀, 다니엘 바렌보임, 마리스 얀손스, 사이먼 래틀 등 저명한 작곡가, 명지휘자들과 함께 연주활동을 해왔다.


 덴마크 출신의 토마스 손더가드는 '웨일즈 BBC 내셔널 오케스트라'와 '로얄 스코틀랜드 국립 오케스트라'의 수석 게스트 지휘자로, 2018~2019년 시즌부터는 로얄 스코틀랜드 국립 오케스트라의 상임 음악감독을 맡고 있다.


 이번 공연은 세계적으로 활발하게 활동하고 있는 덴마크 출신 지휘자 '토마스 손더가드'와 국내 최다 국제 콩쿠르 우승자이자 뛰어난 테크닉으로 사랑받고 있는 피아니스트 선우예권이 협연한다.
 공연은 덴마크 작곡가 카를 닐센의 '헬리오스 서곡'으로 시작한다.


 협연자인 선우예권은 가장 사랑 받는 클래식 프로그램 중 하나인 라흐마니노프 피아노 협주곡 2번을 국내에서 처음으로 선보인다.


 2부에서는 색과 음의 조화가 돋보이는 무소르그스키 '전람회의 그림'을 연주할 예정이다.
 입장료 VIP석 8만원, R석 6만원, S석 4만원, A석 3만원. 문의 052-275-9623
 강현주기자 uskhj@ulsanpress.net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