김영문 관세청장, 이달 울주군 총선 출마 공식화
김영문 관세청장, 이달 울주군 총선 출마 공식화
  • 조원호
  • 승인 2019.12.05 23:00
  • 기사입력 2019.12.05 20:10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공직자 사퇴마감일 내년 1월 16일 고려
국회 예산심의 완료 후 정부 개각 관측
울주 출신·文대통령 靑수석시절 인연

문재인 정권 가운데 유일한 차관급 울산 출신인 김영문 관세청장(사진)이 이달 중순께 울주군 총선 출마를 공식화할 것으로 보인다.

여권 핵심관계자는 5일 본보와 전화통화에서 "이르면 다음주 늦으면 다다음주 중 국회의 내년도 예산심의가 끝나면, 곧바로 정부의 인사가 발표가 있을 것"이라며 "김영문 관세청장의 후임도 그때 발표될 것으로 보인다"고 말했다.

이 관계자는 "김 청장같은 경우에 현재 고향인 울주군 출마를 준비를 마쳤다"며 "현재 BH(청와대)의 연락을 기다리고 있는 것으로 안다"고 덧붙였다.

공직선거법상 제21대 총선에 출마하려는 공직자는 선거일 90일 전인 내년 1월 16일까지 사퇴해야 한다.
이에따라 김 청장을 비롯한 친여권 인사들의 국회의 예산심의가 끝나는 기점으로 대대적인 개각을 단행 할 것이라는 관측이 나오고 있다.

김 청장은 1964년생으로 울주군에서 태어나 경남고와 서울대 법대를 나와 제34회 사법고시에 합격했다. 이후 대구지검 검사를 시작으로 서울중앙지검 첨단범죄 수사1부장검사 등을 거쳤다.

특히 노무현 정부시절 청와대 민정수석실에서 행정관으로 파견근무하며 당시 민정수석이였던 문재인 대통령과 신뢰관계를 두텁게 구축한 것으로 알려졌다.  서울=조원호 기자 uscwh@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