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제2 민식이 막는다' 울산 모든 스쿨존에 과속단속 CCTV
'제2 민식이 막는다' 울산 모든 스쿨존에 과속단속 CCTV
  • 전우수
  • 승인 2019.12.05 23:00
  • 기사입력 2019.12.05 20:30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울산시, 교통안전 강화 TF팀 구성
신호등 노란색 교체·옐로카펫 확대

최근 민식이법 등 아이들의 교통안전에 대한 시민들의 관심이 높은 가운데 울산시가 지역 모든 초등학교 어린이보호구역에 과속단속카메라 설치를 추진한다.

울산시는 어린이보호구역 교통사고 제로를 목표로 어린이보호구역 교통안전 강화 테스크포스팀을 구성하고, 울산지역 모든 초등학교 어린이보호구역에 과속단속카메라를 설치하는 등 어린이보호구역 관리 강화 시책을 적극 추진한다고 밝혔다.

이는 최근 관련법이 정비되지는 않았지만 '민식이법' 등 아이들의 교통안전에 대한 시민들의 관심이 높아지고 있고, 울산시가 어린이보호구역에서의 교통안전 강화에 선제적이고 적극적으로 나서겠다는 의지를 밝힌 점에서 주목된다.

시는 '어린이보호구역 교통안전 강화 태스크포스팀'을 울산시를 중심으로 구·군, 경찰, 교육청, 도로교통공단 등의 관련 기관으로 구성하고, '보호구역 현장 점검' '사고 원인 분석' '개선방안 도출' '사고예방 시책 발굴' 등의 활동을 전개하기로 했다.

또한 울산지역 어린이보호구역 전체를 대상으로 과속·신호 위반 무인교통단속 CCTV를 설치해 어린이보호구역에서 운전자의 고질적 안전 무시 관행을 근절시켜 나간다는 계획이다.

시는 이를 위해 우선 2022년까지 62억 원의 예산을 투입해 관내 모든 초등학교 125개소의 어린이보호구역에 무인교통단속 CCTV를 설치하고, 그 결과를 모니터링 해 2023년 이후에는 초등학교 이외의 전체 어린이보호구역 354개소로 확대할 방침이다.

이와 함께 어린이보호구역 내부에 있는 신호등을 노란색으로 순차적으로 교체하고, 옐로카펫을 확대 설치해 운전자가 쉽게 어린이보호구역임을 알 수 있도록 만들어 어린이보호구역을 주행하는 운전자의 주의를 높일 계획이다.

현재 울산지역 어린이보호구역은 특수학교를 포함한 초등학교 125개소, 유치원 173개소, 어린이집 56개소 등 총  전체 354개소이며, 이 가운데 무인교통단속 CCTV는 17개 초등학교에 24대가 설치 운영중이다.  전우수기자 usjws@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