SK, 배터리 중심 조직 개편 신임대표에 지동섭
SK, 배터리 중심 조직 개편 신임대표에 지동섭
  • 최성환
  • 승인 2019.12.05 23:00
  • 기사입력 2019.12.05 20:37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E모빌리티그룹, 배터리사업 이관
글로벌 협력 기반 성과 창출 총력
주력 에너지화학·윤활유 사업 등
그린 밸런스 성장 견인 인사 단행

SK이노베이션이 5일 딥체인지를 위한 '독한 혁신'의 실행력을 강화하고 성과를 창출하기 위한 2020년 조직 개편 및 임원 인사를 단행했다.

SK이노베이션 배터리사업 대표로 지동섭 SK루브리컨츠 사장을 보임시켜 글로벌 경쟁력을 대폭 강화했다. 

신임 지 사장은 1990년 유공으로 입사해 SK텔레콤 미래경영실장, 전략기획부문장을 지낸 전략통이다. 지난 2016년 12월 SK루브리컨츠 사장으로 선임된 이후 글로벌 자동차 회사들과 지속적인 협력 관계를 구축하고 있어 배터리 사업의 성장에 크게 기여할 인물로 꼽힌다. 지난 2년간 최고경영자(CEO) 직속의 E모빌리티 그룹 리더도 겸임하며 배터리 관련 전방위 서비스로 사업영역을 확장하는 밑그림을 그려왔다는 게 회사의 설명이다. SK이노베이션은 그가 이끌어온 e모빌리티 그룹을 배터리사업으로 이관하는 한편, 에너지저장장치(ESS) 사업부도 별도 신설했다.

SK이노베이션은 현재 주력 사업인 에너지 화학 사업은 각 사업의 경쟁력을 강화하고 그린 밸런스를 통한 성장을 견인할 수 있도록 인사와 조직개편을 했다.

SK루브리컨츠 사장에는 차규탁 SK루브리컨츠 기유사업본부장이, SK인천석유화학 사장에는 최윤석 생산본부 본부장이 각각 새로 선임됐다.

SK 울산Complex 임원 인사와 관련, 이춘길 SK에너지 석유생산본부장이 새로 선임됐고, 김기태 SK에너지 생산관리실장, 박기원 SK에너지 석유1공장장, 전영록 SK에너지 석유2공장장이 신규 임원으로 승진했다.

조직개편과 관련, SK에너지는 주유소 등을 플랫폼으로 한 신사업 개발을 강화하기 위해 B2C사업본부로 플랫폼 개발TF를 이관, 주유소 자산과의 연계를 통한 시너지 창출을 극대화할 계획이다. SK루브리컨츠도 글로벌성장추진실을 신설, 사업개발 기능을 통합시킨 비즈니스 모델 강화에 나선다.

SK종합화학은 오토모티브(Automotive) 사업부를 CEO직속으로 재편해 패키징(Packaging) 사업부와 함께 비즈니스 모델을 확대하기로 했다. 내년 1분기 중 SK종합화학 유럽법인을 신설, 최근 아르케마社로부터 인수한 폴리머 사업의 안정 운영, 연계 사업도 집중할 계획이다. 최성환기자 csh@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