현대미포조선, 759억원 규모 2만7천톤급 카페리 1척 수주
현대미포조선, 759억원 규모 2만7천톤급 카페리 1척 수주
  • 최성환
  • 승인 2019.12.05 23:00
  • 기사입력 2019.12.05 20:39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인천∼제주여객 새 사업자 선정
하이덱스 스토리지社 신규 발주
승객 850명·車 350대등 수용가능
2021년 하반기 인도 후 항로 투입
현대중공업그룹 선박해양영업본부 여용화 상무(앞줄 왼쪽 세 번째)와 하이덱스 스토리지 방현우 대표(앞줄 왼쪽 두 번째) 등 양사 관계자들이 지난 4일 오후 서울 계동 현대빌딩 회의실에서 2만7,000톤급 카페리 1척에 대한 건조 계약을 체결한 뒤 기념촬영을 하고 있다.
현대중공업그룹 선박해양영업본부 여용화 상무(앞줄 왼쪽 세 번째)와 하이덱스 스토리지 방현우 대표(앞줄 왼쪽 두 번째) 등 양사 관계자들이 지난 4일 오후 서울 계동 현대빌딩 회의실에서 2만7,000톤급 카페리 1척에 대한 건조 계약을 체결한 뒤 기념촬영을 하고 있다.

국내 연안 여객선 사업에 신규 진출하는 하이덱스 스토리지가 지난 2014년 이후 7년 만에 열리는 인천-제주 항로에 투입될 카페리(Car Ferry)선 1척을 현대미포조선에 발주했다.

현대미포조선(대표이사 신현대)은 지난 4일 하이덱스 스토리지(대표이사 방현우)와 759억 원 규모 2만7,000톤급(GT) 카페리선 1척에 대한 건조계약을 체결했다고 밝혔다. 내년 9월부터 건조에 들어가 2021년 하반기 인도 후 인천-제주 항로에 투입될 예정이다. 

이 선박은 길이 170m, 너비 26m, 높이 28m의 제원을 갖추게 되며, 최대 850여 명의 승객과 승용차 350대, 컨테이너 15개 등을 동시에 싣고 최고 23노트(Knot)의 속도로 운항할 수 있다.

또 저녁에 출발해 다음날 오전에 도착하는 야간 운항의 특성을 고려해 편안한 수면공간을 제공하기 위한 침대객실이 총 130개 객실 중 85% 이상을 차지하며, 가족 단위 고객을 위한 마루 형태의 패밀리룸은 객실 내 전용화장실을 제공한다. 이와 함께 고급스러운 인테리어를 적용한 레스토랑 바(bar), 라운지, 수유실, 어린이용 놀이방, 편의점, 베이커리 등 다양한 편의시설과 단체고객의 안전교육(선상훈련) 등을 위한 다목적 대형 강당도 갖춰질 예정이다.

아울러 교통약자 전용객실을 구성하는 등 남녀노소 모든 고객에게 한발 더 다가가는 여객 중심 구조로 건조된다. 특히 침수나 화재 등 긴급 상황에 대비해 승객과 화물의 안전과 보호를 위해 위성항법장치를 비롯해 화재자동경보기, 스프링클러 등 다양한 안전설비와 함께 850여 명의 인원을 30분 내 비상탈출 시킬 수 있는 해상탈출설비(Marine Evacuation System) 2기와 110인승 구명벌(Life Raft) 8척 등을 완비해 편의성과 안정성을 충분히 확보할 예정이다.

뿐만 아니라 이 선박은 저중량, 저중심 및 고효율 선형으로 설계돼 해상 운항시 복원성(stability)을 높여 연료비를 절감하면서도 안전성을 만족할 수 있도록 건조될 계획이다. 아울러 국제해사기구(IMO)의 대기오염물질 배출규제 기준 충족을 위한 황산화물(SOx) 배출 저감장치 설치도 가능하다. 최성환기자 csh@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