황운하 "프레임 짜놓고 억지로 몰고가는 것"
황운하 "프레임 짜놓고 억지로 몰고가는 것"
  • 조홍래
  • 승인 2019.12.08 23:00
  • 기사입력 2019.12.08 20:39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檢·정치권·일부 언론에 분노"
선거개입 의혹 수사 강력 비판

지난해 울산경찰이 벌인 김기현 전 울산시장 측근 비리 의혹 수사가 청와대 지시로 이뤄졌다는 '하명수사' 논란이 일파만파 커지고 있는 가운데, 당시 수사를 진두 지휘했던 황운하 대전경찰청장이 검찰과 정치권, 언론이 존재하지도 않는 하명수사 프레임을 억지로 씌우고 있다고 강도 높게 비판했다.

황 청장은 지난 7일 자신의 페이스북을 통해 "경찰의 정상적인 부패비리 수사에 대해 존재하지도 않는 하명수사니 선거개입 수사니 하면서 틀을 짜놓고, 억지로 몰고 가보려는 검찰과 정치권, 일부 언론의 무분별한 행태에 분노한다"고 밝혔다. 이어 "결론적으로 하명수사는 없었고 1년 8개월 만에 갑자기 튀어나왔다"며 "하명수사라는 프레임을 설정한 쪽은 검찰과 자유한국당 그리고 일부 언론"이라면서 이같이 비판했다.

그는 "지금도 하명수사라는 틀에 맞추어 보려고 안간힘을 쓰고 있지만, 이를 입증하는 자료나 논리는 빈약하기 짝이 없다"고 주장했다. 이어 "하명수사가 있었다면 이를 실행에 옮긴 저와, 하명을 담당한 청와대 및 경찰청이 이 사건의 수사 배경이나 진행 상황에 대해 긴밀한 소통 내지는 교감이 이뤄지는 것이 상식에 부합하지만, 단 한 차례도 그런 교감은 없었다"고 강조했다. 그러면서 "하명수사를 담당한 쪽이 까맣게 모르는 하명수사가 성립될 수 있는가?"라고 반문했다.

선거개입 수사 논란에 대해서는 "김기현 전 시장을 낙선시키기 위한 무리한 수사라는 주장이 있는데 경찰에게 그런 의도가 조금이라도 있었다면 김 전 시장은 선거를 앞두고 경찰에 소환돼 조사를 받았어야 한다"고 설명했다.

그는 "선거 개입이라는 오해를 사지 않기 위해 그를 참고인 신분으로 전환하고 소환조사 한번 하지 않았다"고 덧붙였다.

황 청장은 "선거 전후에 특정 정치세력이 정치적 목적으로 경찰 수사 또는 검찰 수사를 무리하게 공격하는 것은 허다하다"며 "검찰도 언론도 정치인도 모두 이성을 되찾고 차분히 진실을 응시하길 바란다"고 당부했다.

황 청장은 지난 2017년 9월과 12월 두차례 유력 여권 후보이던 송철호 시장을 만난 바 있는데, 이후 이듬해 3월 김 전 시장 측근 비리 의혹 수사가 본격화 되면서 당시 만남의 의도성을 의심하는 시선이 적지 않았다. 황 청장은 당시 울산청 현안에 대한 이해를 구하고자 지역 유력 인사들을 두루 만났기 때문에 문제될 점이 전혀 없다고 해명했다. 조홍래기자 usjhr@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