울산시, 게놈 기반 바이오산업 규제특구 도전
울산시, 게놈 기반 바이오산업 규제특구 도전
  • 전우수 기자
  • 승인 2020.01.13 23:00
  • 기사입력 2020.01.13 19:39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NGS 임상검사실·데이터 확보 등
올 7월부터 4년간 UNIST서 진행
내달부터 정부 3차공모 사전협의
4월 최종계획서 제출 6월 중 지정

울산시가 '게놈(genome)산업' 규제특구 지정 추진 작업에 본격적으로 나섰다.
울산시는 지난 10일 정부의 3차 규제자유특구 공모 사전협의 대상으로 '게놈(genome)기반 바이오헬스산업'을 신청하고 중소벤처기업부와 긴밀한 협의에 들어갔다.

제3차 규제자유특구 지정은 올해 6월 안으로 이뤄질 예정이며 중소벤처기업부는 사전에 지자체들로부터 받은 사전특구 계획을 기반으로 2월부터 관계부처와 협의에 들어간다.
규제자유특구는 신기술, 신제품의 지역혁신 성장사업 및 지역전략산업 육성을 위해 규제 특례가 적용되는 지역이다. 구체적으로 기존규제 적용배제 및 규제 신속확인, 실증특례, 임시허가 등 규제혁신이 적용되고 재정·세제 지원 등의 혜택도 받게 된다. 

울산시는 규제자유특구 지정을 통해 게놈산업과 관련된 '데이터 확보, 저장, 분석, 활용분야 규제해소 및 기준 마련' 등 게놈산업 생태계를 구성하겠다는 복안이다.
울산시는 당초에는 3D 프린팅 산업 규제자유 특구도 신청할 계획이었으나 바이오헬스 특구 지정에 집중한다는 차원에서 해당 계획은 철회했을 정도로 게놈기반 바이오헬스 분야에 심혈을 기울이고 있다.
실제로 울산시는 UNIST 등과 함께 2017년부터 주민 게놈 건강리포트 제공 사업 및 울산 만명 게놈 프로젝트를 진행해왔으며 2018년부터는 게놈 엑스포도 개최하고 있다.

현재 울산시가 추진 중인 게놈기반 바이오헬스산업 규제자유특구 지정 대상지는 울산과학기술원(UNIST) 일원으로 올해 7월부터 2024년 6월까지 4년간 진행하는 것으로 되어 있다.
이에 따라 울산시는 특구사업 수요조사 등을 바탕으로 사전특구계획을 중기부에 제출한데 이어 13일에도 이와 관련해 관련부처 관계자와 접촉을 갖는 등 규제자유특구 지정을 위한 활발한 작업을 추진 중이다.
울산시는 현재 게놈산업 규제자유특구를 통해 공용 차세대염기서열분석(NGS) 임상검사실 구축, 바이오 데이터 저장.관리서비스 등의 사업을 추진 예정이다.

시는 오는 4월까지 부처간 협의 및 사전협의 과정을 거쳐 오는 4월 최종계획서를 제출할 방침이다.
현재 특구위원회(위원장 국무총리) 심의 및 특구 지정은 6월 중 심의 의결된다.
한편 제3차 규제자유특구에 지정되면 정부로부터 1년 동안 최대 15억원씩 2년간 30억원이 지원된다.
울산시는 지난해 12월 수소산업 규제자유특구로 지정된 바 있다. 전우수기자 usjws@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