中企 2곳 중 1곳 "설 자금 사정 곤란"
中企 2곳 중 1곳 "설 자금 사정 곤란"
  • 최성환 기자
  • 2020.01.13 19:57
  •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판매↓인건비 ↑ 주요 원인 꼽아
상여금 평균 62만4천원 지급계획

중소기업 2곳 중 1곳은 올해 설 명절을 앞두고 자금 압박을 받는 것으로 나타났다.

중소기업중앙회는 13일 전국 중소기업 808개 업체를 대상으로 설 자금 수요를 조사한 결과, 자금 사정이 '곤란하다'는 곳은 49.7%로 절반에 이르는 것으로 조사됐다고 밝혔다. 자금 사정이 '보통'이라고 답한 기업이 38.9%로 뒤를 이었고, '원활하다'는 기업은 11.4%에 그쳤다. 

자금 사정이 곤란한 원인으로는 판매 부진(52.9%)과 인건비 상승(52.9%)을 가장 많이 꼽았고, 다음으로 원·부자재 가격 상승(22.4%), 판매대금 회수 지연(22.2%), 납품 대금 단가 동결·인하(20.0%), 금융기관 이용 곤란(10.2%) 순이었다.

중소기업들은 올해 설에 필요한 자금이 평균 2억4,190만 원이라고 답했다. 이는 지난해 2억2,060만 원보다 2,130만 원 많은 액수다. 중소기업들은 설 자금 확보를 위해 결제 연기(49.6%), 납품 대금 조기 회수(39.8%), 금융기관 차입(30.9%) 등을 계획하고 있다고 했고, 대책이 없다고 답한 기업도 27.9%에 달했다.

올해 직원들에게 설 상여금을 지급할 예정이라고 응답한 기업은 50.1%로 지난해 대비 1.8%포인트 줄었다. 상여금을 지급할 예정인 기업의 경우 1인당 평균 62만4,000원 또는 기본급의 46.3%를 지급할 계획이라고 답했다. 

설 연휴 휴무 계획에 대해선 응답 기업의 89.5%가 나흘간 쉴 계획이라고 전했다. 최성환기자 csh@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