박성민 전 중구청장 총선 출마…6선 노리는 정갑윤에 도전장
박성민 전 중구청장 총선 출마…6선 노리는 정갑윤에 도전장
  • 김미영 기자
  • 2020.01.30 20:00
  •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울산 보수텃밭 한국당 신구 대결
20년 넘은 정치적 인연 돌파 주목
"헌신하신 의원 있어 고민 깊었다
중구 퇴보 않도록 균형발전 목표"
박성민 전 중구청장은 30일 울산시의회 프레스센터에서 기자회견을 열고 올해 총선에 자유한국당 후보로 울산 중구 출마를 선언했다.
박성민 전 중구청장은 30일 울산시의회 프레스센터에서 기자회견을 열고 올해 총선에 자유한국당 후보로 울산 중구 출마를 선언했다.

박성민 전 울산 중구청장이 자유한국당 후보로 중구 총선 출마를 선언했다. 
울산정치 1번지이자 보수텃밭인 중구는 같은 당내 부의장을 지낸 5선의 정갑윤 의원이 6선 도전의지를 보이는 곳으로, 그동안 박 전 구청장이 정 의원의 측근으로 지냈다는 점에서 한국당 내에 미묘한 파장이 일고 있다.

또한 이곳은 청와대 선거개입 사건 핵심인물인 더불어민주당 임동호 전 최고위원이 출사표를 던지는 등 치열한 경쟁이 예상되는 곳이다.
박 전 구청장은 30일 울산시의회에서 기자회견을 열고 '한다면 하는 사람'으로 자신을 소개하며 종갓집 큰머슴으로서 총선 중구출마를 선언했다.

박 전 구청장은 "지난 지방선거 이후 성찰의 시간을 보내면서 총선 출마 여부를 두고 시민과 중구민들의 의견을 청취하고 고민을 거듭하느라 예비 후보 등록을 미뤄 왔다"면서 특히 "중구를 위해 헌신하신 국회의원이 있기 때문에 출마에 대한 고민이 깊었다는 사실도 고백한다"며 정갑윤 의원을 언급했다.
하지만 그는 "더 큰 울산과 더 나은 국가를 위해 단체장과 지방의회 의장이라는 풍부한 경험과 죽어가던 원도심을 되살려낸 열정을 가진 제가 나서야 할 때라는 판단으로 시민과 중구민 선택을 받기로 결심했다"고 했다.

이어 국회의원이 되고자 하는 이유로 '국민이 살기 편한 나라, 경제발전이 지속하는 나라를 만들고', '울산 중구가 다시 퇴보하지 않도록 반석 위에 올려 놓기 위해서' '국토균형발전'을 꼽았다.
그러면서 "발전을 거듭하던 울산 중구가 다시 퇴보하지 않도록 반석 위에 올려놓으려 한다"면서 "지난 지방선거에서 민주당이 모두 차지하면서 저의 모든 것을 받쳤던 중구가 홀대를 받기 시작했고 제가 심혈을 기울였던 사업들이 이유없이 중단되기도 했다"고 주장했다.
그는 "보수의 가치를 지키는 올바른 보수 정치인이 되겠다"며 "선배 정치인들이 이뤄놓은 성과는 이어받되 더 희망에 찬 정치를 할 자신이 있다"고 했다.

박 전 구청장은 이날 출마 기자회견에서 "정치적 도의·신의를 중시하는 자세로 출마를 고심해왔다"고 밝혔듯이 20년 넘게 이어온 정갑윤 의원과의 정치적 인연을 어떻게 돌파하느냐가 관심사다.
또 '중진 용퇴론'의 압박을 받는 정 의원과 박 전 구청장의 경선이 '신구 세력간 대결'로도 비칠 수 있다는 점에서 누가 승자가 될지 주목되고 있다.
박 전 청장의 출마로 한국당에서는 6선에 도전하는 현직 정갑윤 의원과 문병원 전 울산시의원, 정연국 전 청와대 대변인, 이동우 전 울산시중소기업지원센터장이 공천경쟁을 벌이게 됐다. 김미영기자 lalala490@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