빛으로 '자성메모리' 속도·효율 높인다
빛으로 '자성메모리' 속도·효율 높인다
  • 하주화
  • 2020.02.18 20:23
  •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UNIST 박노정 교수팀 공동연구
이차원 물질 자기이방성 제어

국내 연구진이 차세대 메모리로 꼽히는 '자성메모리'의 효율을 높일 수 있는 방법을 찾았다.

울산과학기술원(UNIST)는 자연과학부의 박노정 교수팀이 인천대 김정우 교수팀, KIST 김경환 선임연구원과 공동으로 수억 분의 1 미터(m)의 얇은 두께를 갖는 자성체의 자기이방성(Magnetic Anisotropy)을 효과적으로 제어할 방법을 제시했다고 18일 밝혔다. 

자기장이 아닌 빛으로 초고속으로 수억 분의 1 미터(m)의 얇은 두께를 갖는 자성체를 효과적으로 제어할 방법을 제시한 것이다.  자석이 갖는 물리적 특징을 이용한 컴퓨터 기억장치인 '자성 메모리(MRAM)'는 전원을 꺼도 데이터가 사라지지 않고(비휘발성), 처리 속도도 빨라 차세대 메모리로 주목받는다. 

이번 연구는 장치의 효율을 더 높이는 데 실마리가 될 것으로 기대된다. 
'자기이방성'은 자성체 결정(結晶)의 축 방향에 따라 자성을 띠는 정도가 달라지는 성질이다.  이번 연구에서는 이 성질을 '온-오프 스위치(on-off switch)'처럼 사용해 에너지를 소모를 줄이면서 정보를 더 빨리 안정하게 저장할 가능성을 보인 것이다.  이번 연구에서는 자기장이 아닌 '빛과 전기장을 이용해 자화 방향을 조절할 수 있음'을 이론적으로 증명했다.  이차원 물질인 요오드화크롬(CrI₃)에 빛과 전기장을 가하면 이 물질의 자기이방성 크기를 제어할 수 있음을 밝힌 것이다. 자성체의 자기이방성이 크면 스핀이 한쪽으로 정렬되는 성질이 강하다. 그 덕분에 입력된 정보가 안정적으로 저장되지만, 새 정보를 입력할 때 들어가는 에너지 소모는 크다. 이런 '딜레마'는 자가이방성을 조절해 극복할 수 있다.

이번 연구결과는 학술지 '나노 레터스(Nano Letters)'에 2월12일자로 출판됐다.  하주화기자 jhh0406@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