노 교육감, 文 대통령 코로나 사태 간담서 보건교사 확충 요청
노 교육감, 文 대통령 코로나 사태 간담서 보건교사 확충 요청
  • 하주화
  • 2020.02.19 20:33
  •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노옥희 울산시교육감이 대통령과 만난 자리에서 코로나 사태에 대응하기 위한 보건교사 확충을 요청했다.
문재인 대통령은 19일 청와대에서 17개 시·도교육청 교육감과 함께 개학을 앞두고 코로나19 관련 방역대책과 교육현안에 대해 논의하기 위한 간담회를 가졌다.

노교육감은 이 자리에서 "코로나19 대응과정에서 보건교사의 중요성을 학교현장에서 체감했다"며 "울산에는 지난 해에 보건교사가 없는 학교에 정원외 기간제 교사를 채용해 모든 학교에 보건교사가 배치돼 있지만 교육청 자체 예산 30억 원이 소요되어 쉽지 않은 결정"이었다고 말했다.

보건교사는 일상적으로 학생의 건강을 지키고  응급상황에 즉각 대응하는 것은 물론 감염병 초기대응과 확산방지의 컨트롤타워 역할을 하고 있어 모든 학교에 보건교사를 교과교사와 별도의 정원으로 배치하고 교실수가 많은 대규모학교에는 추가로 배치돼야 한다고 요청했다. 하주화기자 jhh0406@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