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울산시·민주당, 북구 패싱 그만하라"
"울산시·민주당, 북구 패싱 그만하라"
  • 김미영 기자
  • 2020.02.20 19:53
  •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통합당 박상복 북구 예비후보

제21대 국회의원 울산 북구 미래통합당 박상복 예비후보(사진)가 20일 기자회견을 통해 "민주당과 울산시가 안하니 박상복이 합니다"며 "울산 북구패싱 그만하라"고 주장했다.

박 후보는 "대한민국과 울산에서 젊은 도시로 꼽히는 북구가 울산시와 민주당으로부터 외면당하고 있다"면서 대표적인 문제로 송정 배스펌프장 강행 문제, 송정역 광역전철 연장 문제. 농수산물도매시장 부지 이전 논란을 꼽았다.

그는 "북구는 울산의 변방이 아니라, 울산의 미래를 이끌어갈 울산의 중심이 될 곳"이라면서 "시는 북구 패싱을 그만두고 북구주민 무서운 줄 모르고 오만과 독선의 민주당 정치인에게도 경고한다"고 울산시와 민주당 소속 북구 현역 이상헌 의원을 직격했다.

박 후보는 "지키지 못할 공허한 공약이 아닌 북구의 꿈과 행복을 실현하는 공동의 약속이 될 수 있도록 약속하겠다"고 했다.  김미영기자 lalala4090@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