지역 유망 中企 코로나 위기 극복 총력전
지역 유망 中企 코로나 위기 극복 총력전
  • 최성환 기자
  • 2020.03.25 20:54
  •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산단공, 울산기업성장지원단 발대
총 33개사 대상 비대면시스템 활용
현장규제 개선·해외 수출 컨설팅
주력산업·ICT 신기술 실증등 추진
한국산업단지공단 울산지역본부는 25일 산단공 회의실에서 2020년도 울산 기업성장지원단 화상 발대식을 가졌다.
한국산업단지공단 울산지역본부는 25일 산단공 회의실에서 2020년도 울산 기업성장지원단 화상 발대식을 가졌다.

한국산업단지공단 울산본부가 코로나19 사태로 어려움을 겪고 있는 유망 중소기업을 돕기 위해 25일 '기업성장지원단'을 발대식을 갖고 본격 지원에 나섰다.

한국산업단지공단 울산지역본부(산단공)는 이날 오전 산단공 회의실에서 중점육성기업 3개사(로텍엔지니어링㈜, 성도하이텍㈜, 성일기업㈜) 대표와 전문 컨설팅 기업, 법무법인 관계자가 참석한 가운데 비대면 화상회의 시스템을 활용해 '2020년도 울산 기업성장지원단 발대식'을 가졌다.

타 지역에 비해 상대적으로 저조한 연구개발 혁신역량을 높이기 위해 지난해 출범한 울산 기업성장지원단의 지원 대상은 중점육성기업 3개사와 성장유망기업으로 선정된 30개사다. 지원단은 지난해 모두 57차례 기업 맞춤형 컨설팅을 지원해 기술, 수출, 금융 등 중점애로 17건을 해결하고 기술 사업화 전략과 혁신성장 로드맵을 제시한 바 있다.

하지만 올해는 팬데믹(세계적 대유행) 상황에 빠진 코로나19 사태로 글로벌 경제 위기와 주력산업 침체 우려 속에 울산의 중소기업은 원료 수급, 수출 애로, 기술 전문가 확보 등 많은 어려움을 겪고 있다.

울산 기업성장지원단은 이러한 위기 극복을 위해 올해 기술 사업화 전문 컨설팅 기업(㈜씨앤엘컨설팅)과 규제 샌드박스 전문 법무법인(법무법인 비트)을 선임해 중소기업의 정부과제 기획과 현장의 규제 개선, 해외 수출을 적극적으로 도울 예정이다.

또 코로나19 확산 차단을 위한 사회적 거리두기 차원에서 화상회의와 프로젝트 관리 앱 등 비대면 원격 기업지원 시스템을 도입해 대면 접촉을 최소화하고, 기업 지원 효율을 획기적으로 높인다는 계획이다.

새로운 기업지원 사업을 공유한 이날 발대식도 이러한 차원에서 화상회의로 진행됐다. 발대식에서 산단공은 앞으로 △전문기관 1대 1 기업진단 △맞춤형 기술·경영·재무 컨설팅 △법률·규제 개선 자문 △해외 수출 애로 해결 등을 집중 지원한다고 밝혔다.

특히 정부가 올해 200건의 적용 사례를 추가 창출하기로 한 규제 샌드박스 제도를 적극 활용해 기존 주력산업에 ICT를 융합한 신기술 기업의 실증특례 및 임시허가를 돕는다는 계획이다. 

발대식에 참석한 중점육성기업 3개사는 정부 R&D과제 기획을 위한 기업별로 특화된 시장 조사와 사업화 전략 수립 지원을 주문했다. 또 주력산업 ICT 융합 기술 규제 개선과 해외 수출길이 막힌 현 상황을 타개할 수 있는 지원 방안을 요청하기도 했다.  최성환기자 csh9959@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