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21대 총선 공보물 울산에서 찍어주오"
"21대 총선 공보물 울산에서 찍어주오"
  • 최성환 기자
  • 2020.03.29 17:41
  •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선거마다 타지역 제작 의뢰 늘어
코로나로 일감 실종 생계난 가중
인쇄조합, 후보자 지역 발주 호소

울산지역 인쇄업계가 보름여 앞으로 다가온 제21대 총선에 나서는 여야 후보자들에게 지역에서 선거공보물을 찍어 달라고 호소하고 나섰다.

울산경남인쇄정보산업협동조합 울산광역시지부는 29일 총선 선거공보제작에 대한 입장문을 통해 "21대 총선에 출마하는 후보 중 울산이 아닌 서울, 부산, 대구에 제작을 의뢰하는 사례가 많다"며 "선거 때마다 이런 일들이 벌어지고 있는 현실이 한탄스럽다"고 토로했다.

울산시지부는 이어 "코로나19 여파로 일감이 없는 사상 최악의 불황으로 우리조합원들의 생계가 막막한 상황에서 고용유지를 위해 이렇게 나서게 됐다"고 상황을 전했다.

울산인쇄조합은 "선거 때마다 정당과 후보들에게 지역에서 선거공보를 제작해야 지역 종사자는 물론 지역경제에도 도움이 된다고 호소하고 있다"며 "하지만 타지역에서 제작한 선거 공보를 집에서 받아 보고 투표장에 나가야 하는 조합원 가족과 울산시민들의 참담한 현실이 너무나 가슴 아프다"고 강조했다.

인쇄조합은 "선거 특수는 옛말이 된 지 오래다"며 "인터넷 광고, 영상차량 홍보, 모바일 SNS 홍보 등으로 갈수록 물량은 줄어들고 있는 상황에서 코로나19 영향으로 대면 유세를 하지 못해 명함조차 발주가 없다"고 상황을 짚었다.

인쇄조합은 "특히 코로나19 영향으로 행사 취소나 학사일정 연기 등으로 관공서에서는 있는 예산도 삭감하고 있으니 인쇄광고 관련 업계는 직격탄을 맞은 상태다"며 "이런 어려운 시기에 총선으로 인해 조금이나마 업계에 주름살이 펴질까 기대했으나 기대는 물거품이 됐다"고 탄식했다.

인쇄조합은 또 "지역 발전의 역군이 되고, 주민들의 대변자가 되겠다는 총선 후보들이 지역의 업계를 외면해서야 되겠느냐"고 지적했다. 이어 "선거가 끝나면 울산시민들의 세금으로 마련된 선거보전금을 받아 가는 후보자들에게 다시 한번 생각하길 촉구한다"면서 "나라와 지역 발전을 위해 열심히 하겠다고 한 출마의 변이 빈말이 아니기를 바란다"고 덧붙였다.  최성환기자 csh9959@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