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울산플랜트노조, 조합원 진상조사 막지말라"
"울산플랜트노조, 조합원 진상조사 막지말라"
  • 조홍래 기자
  • 2020.04.06 20:41
  •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부지매입 의혹 규명 등 촉구
플랜트건설노조 정상화를 위한 모임은 6일 울산시청 프레스센터에서 기자회견을 열고 신축사무실 건립 부지매입 의혹 진상조사 보고를 막고 조합원을 폭행한 지부장의 사퇴를 촉구했다.  유은경기자 2006sajin@
플랜트건설노조 정상화를 위한 모임은 6일 울산시청 프레스센터에서 기자회견을 열고 신축사무실 건립 부지매입 의혹 진상조사 보고를 막고 조합원을 폭행한 지부장의 사퇴를 촉구했다. 유은경기자 2006sajin@

플랜트건설노동조합 정상화를 위한 모임(이하 노정모)은 6일 울산시청 프레스센터에서 기자회견을 열고 "플랜트노조 집행부는 부지매입 의혹 진상조사 보고를 막지 말고, 조합원을 폭행한 지부장은 사퇴하라"고 촉구했다.

앞서 노정모는 지난해 11월 전국플랜트건설노조 울산지가 신축 사무실 건립 부지를 인근 지가보다 수억원 가량 비싸게 매입했다는 의혹을 제기했다.

플랜트노조 신축사무실 건립 추진위원회는 지난해 1월 △처용삼거리 부지 △금호파래트 부지 △티이씨 옆 부지 △티이씨 아래 부지 등 4곳의 후보지를 선정해 최종적으로 금호파래트 부지를 계약했다.

이에 대해 노정모 측은 추진위가 부동산 업자와 결탁해 4곳의 부지 중 가격이 가장 비싼 부지를 선정했다고 지적했고, 추진위가 부지를 비싸게 매입한 것이 업무상 배임 등의 혐의에 해당한다며 지난해 12월 검찰에 진정서를 제출했다.

이에 대해 추진위 측은 가격 외에도 거리와 부지여건 등을 고려해 최종 후보지를 선정했다는 입장을 밝혔고, 집행부는 의혹을 제기한 조합원들에게 자격정지 및 제명 등의 중징계 처분을 내렸다.

이에 노정모는 부당징계 철회와 진상조사위원회 구성을 요구하며 조합원 440명의 서명을 받아 노조에 제출했다. 그러나 노조는 이를 거부했고, 노정모는 노조 사무실 앞에서 천막 농성을 벌이고 있다.

노정모는 "추진위 측이 선정한 4곳의 부지 가운데 3곳은 맹지나 철탑, 산업단지 입지법에 저촉돼 애초에 건축이 불가능한 부지였다"며 "쓸모없는 부지를 후보로 끼어 넣고선 4곳 중 3곳이 건축이 안 된다는 이유를 대며 마지막 남은 곳을 선정 한 것"이라고 주장했다.

이어 "지난 1월 14일 열린 노조 정기총회에선 사무실 부지매입 의혹 진상규명을 위한 진상조사위원회 구성을 요구하는 조합원을 지부장이 폭행하는 사건도 있었다"며 "많은 의혹을 양산하고 그걸 숨기기 위해 징계와 폭행하는 집행부는 책임을 져야 한다"고 지적했다.  조홍래기자 starwars0607@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