한국석유공사, 지역 다문화가정 지원 본격 나서
한국석유공사, 지역 다문화가정 지원 본격 나서
  • 최성환 기자
  • 2020.04.09 19:53
  •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한국석유공사는 9일 울산 본사에서 울산중구 건강가정·다문화가족지원센터와 업무협약을 체결했다.
한국석유공사는 9일 울산 본사에서 울산중구 건강가정·다문화가족지원센터와 업무협약을 체결했다.

한국석유공사는 9일 울산 본사에서 울산 중구 건강가정·다문화가족지원센터와 업무협약을 체결하고 지역 다문화가정을 위해 본격적인 지원에 나섰다.

석유공사는 국내외 석유자원의 개발을 수행하는 글로벌기업으로서 사회적 책임을 다하고자 올해부터 다문화가정 지원을 사회공헌 핵심영역의 하나로 정했다.
석유공사는 이날 협약을 통해 긴급 생활지원이 필요한 다문화가정 세 가구에 올해 말까지 매월 20만원씩 생활비를 후원하기로 했다. 또 코로나19 위기 진정 후 다문화가정을 위한 명소 탐방·견학 프로그램인 '사랑의 날 행사'와 공사 봉사단원이 한부모가정 자녀와 주말을 보내는 '아빠 되어주기' 프로그램도 지원할 계획이다.

이날 업무협약을 총괄한 석유공사 남상철 사회적가치추진단장은 "공사의 지원활동이 코로나19로 일자리를 잃고 힘들게 생활하고 있는 다문화가정에 도움이 되길 바라며 힘을 내 이번 위기를 잘 극복해 나가시길 바란다"고 말했다.
공사는 지역사회의 코로나19 극복을 위해 지난달부터 울산·대구지역 성금 2억원 기탁, 점심도시락 900개 중구 선별진료소 제공, 임직원 200여명 단체헌혈 참여, 부서장급 이상 임직원의 급여 기부, 홀몸노인세대를 위한 농수산물 꾸러미 200박스 지원 등 전사적인 노력을 기울이고 있다. 최성환기자 csh9959@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