마스크·위생장갑 필수…1m 이상 거리 유지
마스크·위생장갑 필수…1m 이상 거리 유지
  • 전우수 기자
  • 2020.04.09 20:21
  •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오늘부터 이틀간 사전투표…울산시, 투표관리 특별대책 추진]
사전투표소 56개소 방역소독 실시
선거일 투표소 284곳 외부인 통제
체온 37.5도 넘으면 별도 투표소로
코로나 확진자 5명 거소투표 진행
송철호 울산시장이 9일 남구 신정5동 사전투표소를 방문해 사전투표소 설비 등을 점검하고 코로나19 확산의 차단·예방을 위한 투표소 방역을 하고 있다. 울산시 제공
송철호 울산시장이 9일 남구 신정5동 사전투표소를 방문해 사전투표소 설비 등을 점검하고 코로나19 확산의 차단·예방을 위한 투표소 방역을 하고 있다. 울산시 제공

울산시와 시선거관리위원회는 코로나19와 관련, 4·15 총선에서 유권자들이 안심하게 투표할 수 있도록 '투표관리 특별 대책'을 마련해 추진한다.

 울산시에 따르면 울산지역 56개 사전투표소와 284개 선거일 투표소에 대해 투표 전날까지 방역소독이 실시되고 방역 완료 후에는 투표개시 전까지 외부인의 출입이 엄격히 통제된다.

 투표소에 가는 선거인은 반드시 마스크를 착용해야 하며, 투표소 입구에 비접촉식 체온계로 발열 체크 후, 발열이 없는 선거인은 비치된 소독제로 손을 소독한 뒤 위생장갑을 착용하고 투표소에 들어가야 한다.

 체온이 37.5도 이상이거나 호흡기 증상이 있는 사람은 다른 선거인과 동선이 겹치지 않도록 별도 설치된 임시기표소에서 투표하도록 할 예정이며, 임시기표소는 주기적으로 소독한다.

 또한 △모든 투표사무원과 참관인의 마스크 및 의료용 장갑 착용 △투표소 출입문 및 물품·장비 등 수시 소독 △선거인 간 줄 간격 1m 이상 유지 △투표소 주기적 환기 등이 이뤄진다.

 한편 지난달 24일부터 28일까지 중대한 신체장애로 거동할 수 없는 사람, 병원·요양소·수용소·교도소 또는 구치소에 기거하는 사람 등 총 1,713명을 대상으로 거소투표 신고를 받았다.

 이 가운데 코로나 확진자 투표권 보장을 위해 거소투표신고를 한 선거인은 5명으로 이들은 병원, 또는 자택에서 거소투표를 할 수 있다.

 울산시와 시선거관리위원회는 "유권자들이 안심하고 투표권을 행사할 수 있도록 '4·15 총선 투표 참여 대국민 행동수칙'을 정했다"면서 △마스크 착용하고 투표소 가기 △투표소 입구에서 발열 체크 받고 손소독 후 비닐장갑 착용하기 △ 투표소 안·팎에서 대화 자제 및 1m 이상 간격 두기 △ 본인 확인 시 마스크 잠깐 벗거나 살짝 내리기 등의 행동수칙을 실천해 줄 것을 당부했다.

 한편 울산시는 "이번 4·15총선에서는 코로나19 등으로 인한 수개표의 경우 등을 고려해 선거사무를 위해 참여하는 울산지역 공무원은 선거필수요원의 120%인 5,519명에 달한다"고 밝혔다.
 전우수기자 jeusda@ulsanpress.net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