올해 공동주택 공시가격 "적정하다" VS "적정하지 않다" 경합
올해 공동주택 공시가격 "적정하다" VS "적정하지 않다" 경합
  • 최성환 기자
  • 2020.04.09 20:33
  • 0
  • 온라인기사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보유세 부담에 따른 매도 의사는 34.8%

올해 정부가 책정한 공동주택 공시가격이 적정하다는 의견과 적정하지 않다는 주장이 팽팽한 것으로 나타났다. 또 보유세 부담을 이유로 집을 내놓을 의사가 있는 주택소유자가 30%를 넘었다.

부동산정보업체인 ㈜직방이 지난달 19일에 공개된 국토교통부의 2020년 공동주택 공시가격안에 대해 직방 어플리케이션 사용자 1,470명을 대상으로 진행한 설문 결과, 이 같이 조사됐다. 설문은 지난달 19일부터 31일까지 진행됐다.

설문 결과, 공시가격이 적정하냐는 질문에 적정하게 반영됐다는 응답이 34.7%, 반영되지 않았다는 응답이 33.5%로 비슷했다. 잘 모르겠다는 응답은 31.8%였다. 

공시가격은 전체 공동주택 1,383만호 중 시세 9억원 미만 주택 1,317만호(95.2%)보다 9억원 이상 공동주택 약 66.3만호(4.8%)가 현실화율 제고대상이 되면서 가격대별로 70~80% 상한을 두고 공시가격 인상률이 높아졌다. 

공시가격 인상률이 높았던 9억 이상 공동주택이 차지하는 비율이 전체 주택에 비해 상대적으로 적고, 공동주택 보유 여부에 따라 공시가격의 적정성을 판단하는 기준에 대한 인식의 차이가 있어 적정하게 반영됐다는 응답과 반영되지 않았다는 응답이 팽팽하게 대립됐다. 

응답자 1,470명 중, 공동주택을 보유하고 있는 응답자는 823명(56%), 보유하고 있지 않은 응답자는 647명(44%)이었다. 주택을 보유하고 있는 응답자는 40.3%가 공시가격이 적정하게 반영됐다고 응답했고, 반영되지 않았다는 응답은 32.8%였다. 

반면, 주택을 보유하고 있지 않은 응답자는 모르겠다는 응답이 38%로 가장 많았고, 이어 반영되지 않았다는 응답이 34.5%, 적정하게 반영됐다는 응답이 27.5%로 반영되지 않았다는 응답이 더 많았다. 

공동주택을 보유하고 있는 응답자 823명 중, 2020년 공시가격 발표로 보유세, 종부세 등의 부담을 느껴 매도를 고려하고 있냐는 질문에는 286명(34.8%)이 '있다' 라고 응답했다. 매물을 그대로 보유하겠다는 응답은 65.2%로 나타났다. 세금 부담으로 매물을 내놓기 보다는 보유하려는 움직임이 더 컸다. 

매물을 팔겠다는 응답자 286명 중, 매도시점을 묻는 질문에는 '내년 이후' 라고 답한 응답자가 49%로 가장 많았고, 이어 △2분기(28.7%) △3분기(13.3%) △4분기(9.1%) 순으로 나타났다. 당장의 세금 부담으로 급하게 매물을 팔기보다는 시장 상황을 지켜보면서 매도 타이밍을 조정하려는 움직임이 큰 것으로 보인다. 

매도를 고려하는 공동주택의 매물 가격대는 '3억 미만'이 35%로 가장 많았고, 이어 △3억 이상~6억 미만(26.2%) △6억 이상~9억 미만(17.8%) 순으로 상대적으로 가격대가 낮은 매물을 매도하겠다는 움직임이 더 많았다.

매물을 팔더라도 다주택자의 경우에는 똘똘한 한 채를 보유하는 것이 낫다고 판단해 상대적으로 가격 상승세가 크지 않을 것 같은 지역에 가치가 낮은 매물을 처분하겠다는 움직임으로 보인다.

한편, 공동주택 공시가격은 지난 8일까지 의견제출 기간을 가진데 이어 오는 29일 공시되며, 4월 29~5월 29까지 이의신청을 접수받고 조정된 부분은 6월 26일 공시된다. 최성환기자 csh9959@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