울산병원, 독일 지멘스 최신 CT 장비 도입
울산병원, 독일 지멘스 최신 CT 장비 도입
  • 강현주 기자
  • 2020.04.20 18:48
  •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울산병원이 20일 울산 최초로 Simens SOMATOM Drive(CT)를 도입해 본격 가동한다고 밝혔다. 

이 장비는 독일 지멘스의 최신 CT 장비로 다중소스(Dual Source CT)기술을 이용해 두 개의 X-선관, 두 개의 검출기로 회전시간 0.28초 만에 촬영이 가능하다. 촬영 속도는 기존 장비보다 두 배 이상 빠르며, 정밀한 고해상도 영상을 제공한다.

주석필터(tin filter)가 탑재돼 있어 초저선량으로 검사를 실시해 방사선 피폭량은 절반가량 줄었다. 또한 병원 측은 한 번에 심장, 폐동맥, 대동맥까지 진단할 수 있어 촬영시간을 단축할 수 있고, IMAR 기능으로 금속 삽입물에 의한 영상 왜곡현상이 없는 장점이 있다고 설명했다.

이주송 울산병원장은 "이번에 영상의학센터에 MRI 및 CT가 각각 1대씩 추가 도입돼 MRI 2대, CT2대가 운영되고 있다"며 "지역주민에게 더 나은 의료 서비스와 편의성 제공을 위해 끊임없이 노력 하겠다"고 말했다.   강현주기자 uskhj@ulsanpress.net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울산신문은 여러분의 댓글을 소중히 생각합니다.
그러나 음란 및 청소년 유해 정보. 개인정보 침해. 명예훼손의 우려가 있는 댓글. 도배성 댓글. 기타 관련 법률 및 법령에 위배되는 댓글은 삭제 될수도 있습니다.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