가지산 철쭉 군락지에 희귀 흰철쭉 핀다
가지산 철쭉 군락지에 희귀 흰철쭉 핀다
  • 최성환 기자
  • 2020.05.21 19:58
  •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해발 1천여m 이상 고지 21만 그루
2005년 천연기념물 지정돼 관리
연분홍 꽃보다 옅거나 더 짙은 종도
다양한 색상 많아 관광자원화 기대
천년기념물로 지정된 가지산 철쭉나무 군락지서 발견된 희귀한 꽃을 피운 철쭉.
천년기념물로 지정된 가지산 철쭉나무 군락지서 발견된 희귀한 꽃을 피운 철쭉.

전국 최대 철쭉 군락지로 국가 천연기념물 제462호로 지정된 '가지산 철쭉나무 군락' 내에서 다양한 철쭉들이 자라고 있는 것으로 확인됐다.

울산시는 최근 생물다양성조사를 통해 가지산 해발 1,000m~1,200m 구간의 철쭉나무 노거수 집중 분포 지역에서 희귀한 흰색 꽃을 피우는 철쭉나무가 매년 개화하고 있음을 확인했다고 21일 밝혔다.

'흰철쭉나무 꽃'은 꽃잎에 자주빛 점이 있는 분홍빛 꽃과 달리 흰 꽃잎 안에 녹색점이 있어 특색이다.

전국 산에서 흔히 볼 수 있는 것이 철쭉나무인데 이번 조사에서 가지산 철쭉나무는 특별한 부분이 있는 것으로 확인된 것이다.

희귀한 흰색 꽃을 볼 수 있고 기본종인 연분홍색보다 더 옅은 색과 그에 반해 아주 짙은 분홍색 꽃을 함께 볼 수 있다.

영남알프스의 명물로 자리잡은 울주군 상복면 덕현리의 '가지산 철쭉나무 군락'은 지난 2005년 8월 19일 천연기념물 462호로 지정돼 관리되고 있다.

철쭉나무는 키 3.5~7m, 가지 벌림 6~10m, 추정수령 100~450년 이상 된 약 40여 그루의 철쭉 노거수를 포함해 약 21만9,000여 그루의 철쭉이 산 정상부 총 98만1,850㎡에 집중 분포하고 있다.

철쭉나무는 삼국사기 헌화가에 나오는 꽃으로  알려져 있으며 잎에 털이 있고 꽃에 독성이 있는 진달래와 함께 대표적인 봄꽃이다. 가지산 철쭉군락 외에 강원도 정선군 반론산 철쭉나무(제348호) 한 그루가 천연기념물로 지정돼 있다.

울산시 관계자는 "가지산 철쭉나무 군락지는 면적이나 개체 수에서도 전국 최고라고 할 수 있지만 무엇보다 다양한 색의 꽃들을 함께 볼 수 있다는 점에서 경관적으로나 학술적 연구 활용 가치가 남다르다"라고 말했다.

이 관계자는 이어 "가지산 철쭉 군락지뿐만 아니라 신불산, 대운산 등에서 피는 철쭉나무 꽃들도 계속적인 모니터링을 통해 생물다양성 및 자원화를 위한 연구가 되도록 하고 나아가 울산만의 특별한 생태관광자원으로 만들어 나갈 것"이라고 전했다.  최성환기자 csh9959@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