울산대병원, 백혈병 줄기세포 분리 성공
울산대병원, 백혈병 줄기세포 분리 성공
  • 전우수 기자
  • 2020.05.21 20:32
  •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환자 골수 분석 암특이항원 확인
완치율↑표적 항암제 개발 청신호
울산대학교병원 혈액내과 교수진과 생의과학연구소 허숙경 박사팀이 백혈병 환자의 골수세포를 분석해 '백혈병 줄기세포'를 분리하는데 성공했다. 울산대병원 제공
울산대학교병원 혈액내과 교수진과 생의과학연구소 허숙경 박사팀이 백혈병 환자의 골수세포를 분석해 '백혈병 줄기세포'를 분리하는데 성공했다. 울산대병원 제공

울산대학교병원 혈액내과 교수진(조재철·최윤숙·이유진 교수)과 생의과학연구소 허숙경 박사팀이 백혈병 환자의 골수세포를 분석해 '백혈병 줄기세포'를 분리하는데 성공했다.


 울산대학교병원 연구팀은 이번 연구에서 혈액암 환자의 골수세포를 심층 분석해 급성 골수성 백혈병을 유발하는 새로운 줄기세포 표면의 암특이항원(CD45dimCD34+CD38-CD133+)을 찾아냈다고 밝혔다.


 이 항원을 가진 백혈병 줄기세포는 다른 종류의 혈액암이나 건강한 사람들에게서는 거의 발견되지 않았으며, 급성 골수성 백혈병에 특이적으로 높게 나타났다. 또한 골수내 백혈병 줄기세포 항원 비율이 높은 경우 환자의 생존율이 유의하게 낮아지는 것을 증명하며, 백혈병 환자의 예후를 예측하는 지표로서도 큰 의미를 갖는다.


 백혈병 줄기세포는 백혈병의 발병과 재발, 항암제 내성을 유발하는 원인으로 치료의 반응을 평가하고 재발을 막기 위해 임상적으로 중요하지만, 백혈병 줄기세포만 별도로 구분해 찾아내는 것은 매우 어려워 아직까지 명확하게 규명이 되지 않은 상태이다.


 울산대병원 혈액내과 조재철, 최윤숙, 이유진 교수는 "이번 연구에서 밝혀진 백혈병 줄기세포는 급성 골수성 백혈병 치료를 위한 새로운 표적을 발굴한 것으로 의의가 크다. 이에 대해 추가 연구를 통해 백혈병의 재발을 막고 완치율을 향상시킬 수 있는 새로운 표적 항암제 개발 및 면역치료의 방안을 지속적으로 연구해 나가겠다"고 말했다. 이 연구는 국제적인 SCIE저널 2020 BMC cancer 20호에 게재됐다. 전우수기자 jeusda@ulsanpress.net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울산신문은 여러분의 댓글을 소중히 생각합니다.
그러나 음란 및 청소년 유해 정보. 개인정보 침해. 명예훼손의 우려가 있는 댓글. 도배성 댓글. 기타 관련 법률 및 법령에 위배되는 댓글은 삭제 될수도 있습니다.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