울산 초기 창업기업 발굴·육성 업무협약
울산 초기 창업기업 발굴·육성 업무협약
  • 하주화 기자
  • 2020.05.28 20:07
  •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창조경제혁신센터-경남은행
4년간 총 40억 투자펀드 결성
울산창조경제혁신센터와 경남은행 울산지역본부는 28일 울산지역의 초기창업기업 발굴, 육성과 투자생태계 활성화를 위한 업무협약을 체결했다. 울산창조경제혁신센터 제공
울산창조경제혁신센터와 경남은행 울산지역본부는 28일 울산지역의 초기창업기업 발굴, 육성과 투자생태계 활성화를 위한 업무협약을 체결했다. 울산창조경제혁신센터 제공

울산창조경제혁신센터(센터장 권영해)와 경남은행 울산지역본부는 28일 울산지역의 초기창업기업 발굴, 육성과 투자생태계 활성화를 위한 업무협약을 체결했다. 

현재 울산지역은 뛰어난 산업 기반과 우수한 대학을 바탕으로 기술 창업이 점점 더 활발해 지고 있는 상황이지만, 스타트업을 육성할 수 있는 투자 생태계는 타 지역 대비 상대적으로 부족한 실정이다. 

올해 울산센터는 이를 해소하기 위해 BNK경남은행, 유니스트기술지주, 한국모태펀드와 함께 총 40억 원 규모의 펀드(BNK U-STAR 개인투자조합)를 결성했다. 특히 BNK 경남은행은 지역경제를 활성화시키는 동시에 지역사회에 공헌하려는 목적으로, 초기창업기업 투자에 6억원을 출자했다. 

경남은행울산지역본부는 해당펀드의 투자를 받은 초기창업기업에게 원활한 후속 자금유치를위해 대출, 융자 등의 금융지원도 아끼지 않을 계획이다. 해당 펀드는 향후 초기창업기업에 대한 적극적인 투자를 통해 울산의 투자생태계를 활성화하고, 투자-회수 선순환구조를 만들어갈 예정이다.

이번 협약으로 울산센터와 경남은행 울산지역본부는 울산지역 초기창업기업을 위한 펀드조성에 대해 협력할 뿐만 아니라, 초기창업기업에 대한 창업 보육 및 투자, 사후관리 등을 포괄적으로 지원할 예정이다. 특히 이번에 결성한 BNK U-STAR 개인투자조합 펀드를 통해 앞으로 4년간 총 40억을 투자할 계획을 갖고 있다. 하주화기자 jhh0406@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