결혼이민자·영주권자도 군민지원금 지급
결혼이민자·영주권자도 군민지원금 지급
  • 강은정 기자
  • 2020.05.31 19:00
  •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내달 31일까지 복지센터서 신청

울산 울주군은 1일부터 긴급 군민지원금(10만원)을 결혼이민자와 영주권자로 확대 지급한다고 31일 밝혔다. 

확대 대상은 결혼이민자와 영주권자, 거주불명자, 재외국민으로 거주불명자는 2020년 4월22일 기준 거주불명자 중 지급일까지 울주군에 주민등록이 돼 있는 군민이면 받을 수 있다. 

이밖에 대상은 조례 개정 입법 예고일인 5월 14일부터 지급 신청일 현재까지 울주군에 주민등록(체류지 등록)돼 있는 군민이다. 지급은 1인 10만원으로 선불카드 형식인 '울주사랑카드'로 지급된다. 

신청 기간은 1일부터 다음 달 31일까지며, 신청서와 구비서류를 지참해 거주지 읍면 행정복지센터를 방문하면 된다. 거주불명자와 재외국민은 신분증을, 결혼이민자와 영주권자는 각각 외국인등록증과 영주증을 챙기면 된다.  강은정기자 uskej@

로그인을 하면 편집 로그가 나타납니다. 로그인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 회원 / 비회원 )
울산신문은 여러분의 댓글을 소중히 생각합니다.
그러나 음란 및 청소년 유해 정보. 개인정보 침해. 명예훼손의 우려가 있는 댓글. 도배성 댓글. 기타 관련 법률 및 법령에 위배되는 댓글은 삭제 될수도 있습니다.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